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우리들이 좋아하는 노래가사 모음
유용한 지식
생활정보
건강정보
미용정보
자기계발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 건강(health)
 
건강 건강
 
제목   비타민의 진실...제4탄
날짜
04-02-02
등록자     하늘 조회수 19321
 

최근 들어 종합 비타민을 하루에 한알씩 거르지 않고 먹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20~30대 젊은이 중에는 손가방에 늘 비타민을 챙겨 가지고 다니는 ‘포터블(portable) 비타민족(族)’도 적지않다. 덕분에 비타민시장이 급신장하며 정제나 과립, 액체 형태의 비타민제뿐만 아니라 바르는 비타민제까지 등장했다.

필수 영양소를 주기적으로 재심사하는 미국 국립과학아카데미 식품영양위원회는 ‘식사를 잘하고 종합비타민을 복용하라’고 권장한다. 전문가들도 “비타민과 미네랄의 섭취 권장량이 100% 함유된 종합비타민을 복용하는 것은 간단하면서도 저렴한 비용으로 ‘영양 보험’에 드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비타민을 먹는 것이 최선일까. 물론 아니다. 넘치면 부족한 것보다 못한 것은 세상의 진리다.

왜 먹어야 하나?

비타민은 각종 대사에 관여해 신체 기능을 조절한다. 에너지원은 아니다. 호르몬과 비슷한 작용을 하지만 호르몬과 달리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섭취해야 한다. 비타민은 소량만 있어도 충분하다. 그러나 필요량이 공급되지 않으면 체내 영양소 대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 탄수화물ㆍ단백질ㆍ지방의 3대 열량소가 체내에서 정상적으로 에너지를 내려면 비타민의 도움이 필요하다.

요즘 비타민 섭취를 강조하는 이유는 현대인들이 섭취한 비타민을 체내에서 다른 이유로 잃어 버리기 때문. 담배 한 개비를 피우면 100㎎의 비타민C와 알파-토코페롤(비타민E)이 손상된다. 스트레스를 받아도 비타민A가 줄어드는 동시에 T-임파구 생성을 막아 면역력을 떨어뜨린다. 술을 많이 마시면 비타민B군과 비타민C가 줄어든다. 이런 이유로 인해 비타민이 손상되면 체내 영양소 대사가 원활하지 못하게 되고, 각종 질병에 걸릴 가능성 높아진다.

어느 때 어떻게 먹나?

하루 두 잔 이상의 술을 마시면 결장암에 걸릴 위험이 2배나 커진다. 또 여성이 매일 술을 마시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40%나 증가한다. 매일 마시는 맥주 한잔, 와인 한잔도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이 때 비타민B를 하루 400~600㎍을 복용하면 결장암과 유방암의 위험이 낮아진다. 오렌지 주스나 시금치를 먹어도 되고, 비타민제로 섭취해도 된다.

최근 각광 받고 있는 걷기는 건강에 좋은 운동이지만 골밀도를 높이는 데에는 별 효과가 없다. 이는 수영, 자전기 타기 등과 같은 저강도 운동도 마찬가지. 골밀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달리기나 축구, 줄넘기 등과 같은 하중 운동이 바람직하다. 따라서 저강도 운동으로 건강을 다지려면 매일 칼슘을 보충하는 게 좋다. 특히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높은 중년 여성에게는 필수적이다.

한국인의 하루 칼슘 권장량은 하루 700~1,000㎎이지만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한국인은 권장량의 75%도 섭취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골다공증 위험이 높지만 운동하지 않는 중년 여성은 칼슘과 함께 칼슘 흡수율을 높이는 비타민D를 섭취해야 한다.

반면 ‘운동 과다증’인 사람은 비타민E를 먹는 게 좋다. 지나친 운동은 인체에 활성산소를 많이 만들어 노화를 촉진하는데 비타민E는 활성산소를 제거한다.

깨끗한 피부를 원하는 여성에게 꼭 필요한 것은 비타민A(레티놀). 이 비타민은 각종 감염으로부터 저항력을 유지하고 항산화 작용을 통해 피부 노화를 억제한다.

비타민C는 ‘스트레스 비타민’으로 불린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비타민C가 파괴되기 때문이다. 백혈구에 비타민C가 부족해지면 면역력도 떨어져 질병에 취약해진다. 따라서 비타민C를 하루 250~500㎎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C는 피부의 색소 침착을 막아 기미, 주근깨 치료에 효과가 좋고 피부 탄력 유지에 도움이 된다.

비타민C와 더불어 대표적인 항산화 비타민인 비타민E(토코페롤)는 노화와 치매를 예방하고 피부 탄력 유지에 도움이 된다. 혈전(피떡)을 없애는 작용도 있어 혈관 내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게 해주어 심장질환 예방에도 좋다. 그러나 몸에 축적되는 지용성 비타민이어서 하루 1,200㎎이상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

최근 한국형 비만의 원인이 탄수화물 때문이라고 알려지면서 밥을 먹지 않고 고단백 살코기만 먹는 ‘황제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하지만 이 다이어트는 각종 곡물, 야채, 과일 등을 제한하는 식이요법이어서 엽산 섭취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그리 좋은 방법은 아니다. 엽산이 부족하면 여성은 기형아를 출산할 위험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황제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면 엽산이 400㎍이상 함유된 종합 비타민을 복용하거나 이런 성분이 많은 식품을 먹도록 한다.


by http://cafe.daum.net/s841015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수
-80     健 康 十 訓 (건 강 십 훈)   serein82   19837
-81     비타민의 진실...그것을 모른다면 다이어트 꿈도 꾸지 마라...제1탄   하늘   16847
-82     비타민의 진실...제2탄   하늘   19282
-83     비타민의 진실...가임기 여성분들 명심하세요...제3탄   하늘   18295
-84     비타민의 진실...제4탄   하늘   19322
-85     진기하고 다양한 매스컴 의료정보는 건강의 안내자다   하늘   2947
-86     산성체질은 알카리성체질로 바꾸어야 한다   하늘   7987
-87     현대인의 운동부족, 스포츠센터가 해결해 준다   하늘   2944
-88     술 먹기 전에는 미리 간장약 한알   하늘   5488
-89     담배도 잘 피우면 해가 안된다.   하늘   3243
| 51 | 52 | 53 | 54 | 55 | 56 | 57 | 58 | 59 | 60 | 바로가기 /60 페이지


건강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