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행복했었던 추억들..
날짜
11-04-23
등록자     행복한곰 조회수 7555
작가 및
추천사이트
    스마일 추천수 0
     
 

우린 사랑이었을까?
아니겠지?
우린 사랑한게 아닌 서로의 대한 좋은 친구였겠지?
처음 일때문에 만나게된 우리 두사람..
일 핑계로 한 두번 만나 이런 저런 얘기하며 연락을 주고 받았었다
그때까지도 우린 그냥 편안 말이 통하는 친구라고 생각했었다
서로에게 사랑이라는 작은 마음을 표현하는 것 조차도 그냥 친구라고 느낄 정도였으니..
그러다 우린 친구가 아닌 더 가까운 사이로 발전이 되었었다..
그 이후에 그 사람에게 우린 이젠 친구도 될 수 없다는 일반적인 혼자의 생각을 전했다..
그런 문자를 보낸 뒤....
10분후에 그 사람을 멀리서 보게되었다..
내 문자를 보지 못했을까?
고객하고 웃고 마주보며 대화를 하는 모습을 보았다..
갑자기 나의 대한 마음이 거짓이었나 그런 생각이 내 머리를 스쳤다..
하지만 그 생각은 오래가지 못했다..
내 잘못으로 내 자신이 한짓을 알기에 그 사람곁에 오래도록 머물지 못한다는 걸 난 잘알기에..
그 이후에 여러번 그 사람 생각이 났다..
연락을 하고 싶었다..
하지만 그의 번호를 누르고 지우고, 누르고 또 지우고, 몇번을 반복했다..
그러다 번호를 바꾸면서 전화번호도 다 지워버렸다..
그 사람 번호까지 지웠는데..
어느 순간 그 사람 번호를 다시 누르고 있었다
생각지도 못하게 신호가 가면서 그 사람 목소리가 들렸다..
여보세요~ 여보세요~ 누구세요~ 말씀을 하세요
난 그 사람 목소리만 듣다 아무말도 못하고 그냥 전화를 끈어버렸다..
눈물이 쏟아지고, 참으려해도 참아지지 않았다..
하루 이틀 시간은 계속 흐르고, 그 사람은 잊혀지지 않고,
마음이 아프다..
잊어야 하는데 잊어야 하는데 잊지 못하는 내 자신이 너무도 미웠다..
내가 버린 사람인데.. 잊지도 못하는 내가 미웠다..
그렇게 1년이란 시간이 흘려 그의 홈피에 들어가봤을때 그 사람은 이미 결혼을 한 상태였다..
신혼여행에서 찍은 사진이 많이 올려져 있었다..
그렇게 그 사람 얼굴을보고..몇일이 지나 또 들어가서 그 사람의 바뀐 번호를 알고,
오랜만에 또 그 번호로 전화를 하고
그 사람 목소리를 듣고,
생각날때마다 그 사람 홈피에 들어가서 보고,
그렇게 또 다시 1년이란 시간이 흘렸다..
어느 순간 그 사람 홈피에 들어갔을 땐 옛날 친구들이랑 동호회 사진만 있고 다 지워진 상태였다..
잘 어울리던 두 사람인데 무슨 일인지 공개를 하지 않았다..
혼자 쓸쓸히 여행 도중에 찍은 혼자만의 사진들로 가득했다..
그 사람과 함께 있으면 참으로 행복했었는데..
힘든 일도 괴로운 일도 모두다 잊을 수 있었는데
이젠 더이상 그런 편안함 내곁에 있어주지 않겠지
하긴 내가 떠나보낸건데.. 이젠 정말이지 더 이상 안되는 일이다..
그 사람만이라도 행복했으면 좋겠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320    우리입니다.   제임스D   2012-11-09   77272/0   1
2319    사랑 그건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16166/0   0
2318    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 김정한   qnfmwhdk   2012-09-05   20380/0   1
2317    나에 대한 신뢰 - 김정한   qnfmwhdk   2012-08-24   17563/0   1
2316    아! 내 사랑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9-06   36586/0   0
2315    그리움   호신성   2011-09-06   21345/0   0
2314    사랑과 술   악마와 천사   2011-09-02   21977/0   2
2313    거짓말   밀키스   2011-08-10   16457/0   0
2312    사랑의 서시   보람사랑   2011-07-13   25399/0   1
2311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김정한   보람사랑   2011-07-06   16752/0   1
2310    소설 <프라이온> 속에서   다헤   2011-06-17   10720/1   0
2309    첫사랑   푸른달   2011-06-16   11978/1   0
2308    소심한A형   아랑   2011-05-26   23522/1   1
2307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5-15   18947/0   0
2306    오늘이 있기에   행복한곰   2011-04-29   28443/1   1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5 페이지

좋은글[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