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재미,유머,콩트,웃긴장면,웃긴대사,심리테스트
재미/유머 재미/유머
콩트 콩트
웃긴장면/대사 웃긴장면/대사
심리테스트 심리테스트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유머 > 재미/유머
 
재미/유머 재미/유머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문자오타 퍼레이드
날짜
08-11-06
등록자     포푸리 조회수 9261
작가 및
추천사이트
    http://cafe.daum.net/tjsgml286 추천수 1
     
 






☞ 여자친구 : ˝원하는 거 없어?˝
남자친구 : ˝원하는 거 ㅇ 벗어˝

☞ 친구에게 피자를 먹는다고 보내려던 문자
˝나 지금 피지 먹어˝

☞ 관심이 있어 작업 중이던 여자에게 ˝너 심심해?˝라고 보내려던 문자
˝너 싱싱해?˝
한 방에 차였다.

☞ 밖에 나간 동생에게 보내려던 문자
˝올 때 메로나(아이스크림 이름)˝
그러나 택배아저씨에게 잘 못 갔다.

☞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펑펑 울고 있는데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온 문자
˝좋은 감자 만나˝

☞ 차인 남자에게 마지막으로 ˝나 오늘 또 울었다˝라고 보내려던 문자
˝나 오늘 똥루었다˝

☞ 목사님께 ˝목사님도 주말 잘 보내세요˝라고 보내려던 문자
˝목사니도 주말 잘 보내세요˝

☞ ˝할머니 중풍으로 쓰러지셨어˝라고 보내려던 문자
˝할머니 장풍으로 쓰러지셨어˝

☞ 학원 끝나고 ˝엄마 데릴러와˝라고 보낸 문자
˝임마 데릴러와˝

때로는 부모의 오타가 우리를 웃게 만든다.

☞ 학교 수업시간에 아버지께 온 문자
˝민아야. 아빠가 너 엄창 사랑하는 거 알지?˝

☞ 봉사활동에 가던 도중 어머니께 온 문자
˝어디쯤 기고 있니?˝

☞ 생선회를 너무나 좋아하시는 어머니가 아버지께 주말에 회 좀 사달라니까 ˝회사간다˝는 아버지의 답장. 그러나 정말 회사 가셨다.

☞ 인터넷 용어 ´즐´이 무슨 뜻인지 물어보시는 어머니께 ´즐겁다´는 뜻이라고 가르쳐 드리자 학교 수업시간에 온 어머니의 문자
˝우리 아들 공부 즐˝

☞ 올 때 전화하라고 말씀 하시려던 어머니의 문자
˝올 때 진화하고 와˝

☞ 어머니께서 보내신 무엇보다 무서운 문자
˝아빠 술 마셨다. 너의 성적표 발견. 창문으로 오라˝

☞ 문자 내용이 많을 수록 요금이 많이 나가는 줄 아신 어머니께서 딸이 밤이 늦도록 들어오지 않자 딸에게 보낸 문자
˝오라˝

☞ 신발 사이즈를 묻는 어머니의 문자
˝너 시발 사이즈 몇이야˝

☞ 휴대폰을 처음 사신 아버지께서 보내신 문자
˝아바닥사간다˝
아버지는 통닭을 사오셨다.

☞ 특수문자를 쓸 줄 모르시는 어머니께서 보내신 문자
˝너 지금 어디야 물음표˝

☞ 음성 메시지 확인 방법을 모르시는 아버지
˝아~아~ 잠깐, 잠깐! 내 말 좀 들어봐요˝
아버지께서는 음성 메시지와 대화하셨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ghddpwls 마침 우울했었는데,신나게 웃네요 그럼^^ ...2010-01-18
임마 데릴러와가 공감이네 ...2009-08-24
똘똘이 요즘 일이 잘 풀려서 좋았는데 이거 보고 지대로 좋네요. 웃음을 선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09-01-13
풍경 눈물이 나요. 넘 웃어서... ...2008-12-12
마로니에 넘 재미써 한참 웃써씀다 ...2008-12-04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357    또 실수한거야?   백아련   2012-12-05   64498/0   0
356    무당벌레는 최고의 정려가   kingjjang   2012-12-04   29564/0   0
355    여고 동창회   폭스   2012-11-12   31872/0   0
354    노숙자와 아가씨   김용호   2012-06-23   39600/1   0
353    왜 자꾸 주는 겁니까?   김용호   2012-06-23   32692/1   0
352    만취해서 돌아온 남편   김용호   2012-06-23   32228/1   0
351    수상한 고객   김용호   2012-06-23   28752/1   0
350    그 재미는 어디서나 마찬가지로 좋아   김용호   2012-06-23   28970/1   0
349    성적 올리는 방법   김용호   2012-06-23   30152/1   0
348    남편을 팝니다   김용호   2012-06-23   33070/1   2
347    스님과 학생   김용호   2012-06-23   16302/1   0
346    서울 신랑과 전라도 신부   김용호   2012-06-23   16851/1   0
345    일본 여비서의 말(?)   김용호   2012-06-23   20658/1   0
344    옆집부인이 마누라보다 좋은 이유   행복하당   2012-05-28   23451/0   1
343    생활의 법칙   고슴빡침   2012-02-07   27499/1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24 페이지


유머[재미/유머]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