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시 > 우정
 
우정 시,우정
 
제목   우화의 강
날짜
04-02-17
등록자     serein 조회수 5683
  우화의 강  
    - 마종기
 

사람이 사람을 만나 서로 좋아하면
두 사람 사이에 물길이 튼다.
한쪽이 슬퍼지면 친구도 가슴이 메이고
기뻐서 출렁거리면 그 물살은 밝게 빛나서
친구의 웃음소리가 강물의 끝에서도 들린다.

처음 열린 물길은 짧고 어색해서
서로 물을 보내고 자주 섞여야겠지만
한세상 유장한 정성의 물길이 흔할 수야 없겠지.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수려한 강물이 흔할 수야 없겠지.

긴 말 전하지 않아도 미리 물살로 알아듣고
몇 해를 만나지 못해도 밤잠이 어렵지 않은 강.
아무려면 큰 강이 아무 의미도 없이 흐르고 있으랴.
세상에서 사람을 만나 오래 좋아하는 것이
죽고 사는 일처럼 쉽고 가벼울 수 있으랴.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고집하는 사람과 친하고 싶다.
내 혼이 잠잘 때 그대가 나를 지켜보아 주고
그대를 생각할 때면 언제나 싱싱한 강물이 보이는
시원하고 고운 사람과 친하고 싶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69     ˝열두 달의 친구이고 싶다˝   문학과 사람들   10775
168     친구란 -수잔 폴리스 슈츠-   -   11149
167     우화의 강   마종기   5684
166     지란지교를 꿈꾸며   유안진   5595
165     바보같은친구   바람이 소리를 만나면   8638
164     따뜻한 손처럼   용혜원   7989
163     우정에 대하여   칼릴지브란   9277
162     병사의 노래 3-마호병 작전   용혜원   3287
161     한 그루의 우정 나무를 위해   이해인   11310
160     친구에게   이해인   14289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바로가기 /25 페이지


좋은시[우정]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