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시 > 사랑
 
사랑 시 - 사랑
 
제목   사랑의 말
날짜
03-04-09
등록자     - 조회수 15175
  사랑의 말  
    - 김남조
 


(1) 사랑은

말 하지 않는 말

아침에 단잠을 깨우듯

눈부셔 못견딘

사랑 하나

입술 없는 영혼 안에

집을 지어

대문 중문 다 지나는

맨 뒷방 병풍 너메

숨어사네



옛 동양의 조각달과

금빛 수실 두르는 별들처럼

생각만이 깊고

말 하지 않는 말

사랑 하나



(2) 사랑을 말한 탓에

천지간 불붙어 버리고

그 벌이 시키는대로

세상 양끝이 나뉘었었네

한평생

다 저물어

하직삼아 만났더니

아아 천만번 쏟아 붓고도

진홍인 노을



사랑은

말해버린 잘못조차 아름답구나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8434     고백   용혜원   16433
8433     사랑도 나무처럼   이해인   15813
8432     사랑이 그리움 뿐이라면   용혜원   12279
8431     사랑   김유미   9774
8430     사랑은   이정하   10736
8429     그저 친구라는 이유로   김미선   15365
8428     그 사람에게선   문향란   11288
8427     사랑의 말   김남조   15176
8426     아직도 사랑한다는 말에   서정윤   17630
8425     사랑도 살아가는 일인데   도종환   16119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바로가기 /921 페이지


좋은시[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