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시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그늘 - 서동균
날짜
12-12-04
등록자     dk 조회수 47881
작가 및
추천사이트
    서동균 추천수 0
     
 

그늘 / 서동균



골목 어귀에 웅크린 그늘은 아르마딜로
누군가 툭툭 치거나
생각하지 않았던 일이 닥치면
둥굴게 둥굴게
골목 안으로 들어가는 야행성이지
보이지 않는 눈, 들리지 않는 소리
공구리 바닥 틈새로 사라진 햇살
너무 마르면 그냥 뚝 부러지거나
너무 젖으면 질기게 휘어지는
이곳저곳에 남은 이야기들
조근조근 균열이 난 담벼락은
헐거운 기억에 익숙하고
큰길에서 들어가
동네 안에 이리저리 통하는 좁은 길*은
국어사전 귀퉁이에 자리한 골목에서
오랫동안 전해지는 이야기로
어금니 같은 등딱지를 만든다


* 한글 학회 「우리말 큰사전」에서 인용



*『시와환상』 2012 겨울호에서 발췌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8484    그늘 - 서동균   dk   2012-12-04   47882/0   0
8483    재활용수거차 - 서동균   dk   2012-12-04   17201/0   0
8482    사랑은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21629/0   0
8481    <정연복 시인 부부사랑 시모음> ´팔베개´ 외   도토리   2012-11-02   20507/0   0
8480    <정연복 시인 아내 시 모음> ´아내에게´ 외   도토리   2012-11-01   5078/0   0
8479    내 슬픈 바람아~!   풍향서태우   2012-09-25   12740/0   0
8478    사랑의 피에로   풍향서태우   2012-09-13   14129/0   0
8477    사랑하는 당신이 내곁에 있음에도   효사모   2012-09-10   12737/0   0
8476    홀로 부르는 비가(悲歌)   풍향서태우   2012-09-09   13130/0   0
8475    그립다는 것~!   풍향서태우   2012-09-06   12488/0   0
8474    오! 내 사랑 가을이여!   만물박사   2012-09-06   14599/0   0
8473    별님들에게 이름을   Enchanted   2012-07-31   7616/0   0
8472    동시. 선풍기   만물박사   2012-07-26   11115/0   0
8471    사랑에 대한 진실 하나   풍향서태우   2012-07-22   16316/0   0
8470    태풍 후의 햇빛   만물박사   2012-07-19   5433/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566 페이지

좋은시[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