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시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정연복 시인 부부사랑 시모음> ´팔베개´ 외
날짜
12-11-02
등록자     도토리 조회수 19815
작가 및
추천사이트
    자작시 추천수 0
     
 


<정연복 시인 부부사랑 시모음> ´팔베개´ 외


+ 팔베개

우리가 만난 지
꿈결처럼 세월은 흘러

까맣던 우리 머리에
흰 서리 눈꽃으로 내리는데

이제 나는 네 영혼의
팔베개가 되고 싶다

너의 영혼이 고단할 때면
언제든 편안하게 다가와

베고 누워도 좋은
팔베개

네가 슬프거나
네가 외로울 때에도

말없이 찾아와
폭 안겨도 마냥 좋은
팔베개


+ 손깍지

세상 살아가는 일이
그리 만만하지는 않아

이따금 근심을 품고
잠 못 이루는 날에도

슬그머니 당신의 손을
내 가슴으로 끌어당겨

당신의 손가락 마디 사이로
나의 손가락 마디를 끼어

동그랗게
손깍지 하나 만들어지면

참 신기하기도 하지!

내 맘속 세상 근심은
눈 녹듯 사라지고

파도처럼 밀려오는
아늑한 평화


+ 기찻길

보일 듯 말듯
아득히 먼 저곳까지

함께 곧거나
함께 굽으며

나란히 마주선
기찻길을 보며

왜 바보 같이
눈물이 나는 걸까

나의 발길이 닿는
세상의 모든 길이

쓸쓸하게만 느껴지며
방황하던 내 청춘에

햇살처럼 다가와
따스한 사랑을 주고

스물 몇 해의 긴 세월
한결같이 나의 ´곁´이 되어 준

참 고마운 당신
당신을 영원히 사랑해


+ 어깨동무

혼자서는 쓸쓸하여
둘이랍니다

파도가 밀려오는
은빛 백사장(白沙場)에서도

찬바람 쌩쌩 부는
겨울 들판에서도

혼자서는 외로워
마냥 둘이랍니다

작은 두 어깨
비스듬히 잇대어

나란히 걸어가는
너와 나는

한평생 다정히
어깨동무랍니다


+ 동행(同行)

우리 부부는
함께 걷기를 무척 좋아한다

언제 어디에서나 다정한 동행이
우리 사랑의 익숙한 모습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우리 둘이
꼭 오누이 같다고 말한다

검은머리 파뿌리 되도록
목숨의 끝까지 나란히 걷자던

첫사랑 그 시절의 굳은 맹세
고이 지켜

햇살 따스한 봄의 꽃길
소낙비 내리는 여름의 진창길

쓸쓸히 낙엽 진 가을의 오솔길
찬바람 몰아치는 겨울 들판에서도

두 마음
한 마음으로 잇대어

우리는 한 걸음 한 걸음
행복하게 걸어갈 것이다


+ 당신의 의미

내 생의 호적(戶籍)은
오직 당신에게 있어

드넓은 우주 속
수많은 여자들 중에

당신을 만난 것은
내게는 참 기막힌 은총

당신을 몰랐다면 아직도
내 마음은 부초(浮草)였을 터

내 곁에 당신 있어
하루하루 복에 겨운 것을

세월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욱 깊어질

내 생의 단단한 뿌리여,
당신이여


+ 나 당신 위해 살리라

하얀 웨딩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천사의 모습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당신이 내게로 다가올 때

나의 마음은 파르르
꽃잎처럼 떨렸지

당신과 나는 어쩌면 그렇게
눈빛이 딱 맞아

이렇게 한세월
다정히 어깨동무를 하고 있을까

그 동안 잘해 주지 못하여
정말 미안해

앞으로 남은 소중한 날들은
나 당신 위해 살리라


+ 참 고마운 당신

당신과 함께 살아온
스물 몇 해

세월의 그림자
길게 드리운

우리의 지난 결혼생활
가만히 뒤돌아보니

당신은 말없이
늘 나의 잔잔한 배경이었네

인생의 중천(中天)을 훌쩍 넘고서도
아직도 사랑을 잘 모르는

나와 함께 살아오느라
어쩌면 남몰래 눈물지었을 당신

그런 당신이 곁에 있어
지금까지 나는

밤하늘의 총총 별들처럼
수많은 행복을 누렸지

그 행복으로 이제는
내가 당신의 배경이 되어 주리

참 고마운 당신!


+ 하나 - 부부의 노래

하나의 신(神)
하나의 태양을 우러르며

우리 둘은
함께 걸어가리라

이따금 찾아오는 인생의 밤에도
하나의 달을 바라보며

우리 둘의 변치 않는
사랑을 노래하리라

꽃 피고 꽃 지는
알록달록 인생살이 속

기쁨과 행복
슬픔과 괴로움 모두

살아서 누리는
알맞은 은총으로 알고

입 모아
감사하고 찬양하며 살다가

우리 둘 이윽고
하나의 별이 되리라


+ 부부의 기도

온 우주에 단 하나뿐인
해와 달처럼

우리 두 사람도
목숨 다하는 그 날까지

영영 변함없는
하나이게 하소서

* 정연복(鄭然福): 1957년 서울 출생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8484    그늘 - 서동균   dk   2012-12-04   44981/0   0
8483    재활용수거차 - 서동균   dk   2012-12-04   16519/0   0
8482    사랑은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20905/0   0
8481    <정연복 시인 부부사랑 시모음> ´팔베개´ 외   도토리   2012-11-02   19816/0   0
8480    <정연복 시인 아내 시 모음> ´아내에게´ 외   도토리   2012-11-01   4874/0   0
8479    내 슬픈 바람아~!   풍향서태우   2012-09-25   12471/0   0
8478    사랑의 피에로   풍향서태우   2012-09-13   13839/0   0
8477    사랑하는 당신이 내곁에 있음에도   효사모   2012-09-10   12495/0   0
8476    홀로 부르는 비가(悲歌)   풍향서태우   2012-09-09   12891/0   0
8475    그립다는 것~!   풍향서태우   2012-09-06   12250/0   0
8474    오! 내 사랑 가을이여!   만물박사   2012-09-06   14297/0   0
8473    별님들에게 이름을   Enchanted   2012-07-31   7302/0   0
8472    동시. 선풍기   만물박사   2012-07-26   10875/0   0
8471    사랑에 대한 진실 하나   풍향서태우   2012-07-22   16054/0   0
8470    태풍 후의 햇빛   만물박사   2012-07-19   5231/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566 페이지

좋은시[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