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시 > 사랑
 
사랑 시 - 사랑
 
제목   자전거가 있는 풍경
날짜
04-01-14
등록자     빠방 조회수 1972
  자전거가 있는 풍경  
    - 윤성택
 

넘어지고 나서 무엇을 보고 있었나,
깨진 상처가 욱신거리는 거울 안
이상할 것이 없었다
나무로부터 식음을 전폐한 잎들,
마지막이라는 듯 혼신을 다해
흔들리는 바람을 그려냈다
그때마다 물감을 다한 잎들이
빈 팔레트처럼 우수수 쏟아졌다
아까부터 벤치에 부려진 사내가
신문지를 덮고 잠들었고
바닥의 술병마저 오후를 자전하다 멈춰 섰다
어쩌다 이 고요가 캔버스가 되었을까
햇살은 죄다 껍질을 가진 채 반짝거렸다
그것은 내가 알고 있는 굴절의 것이 아니었다
마치 기억 속에 불빛 하나 켜 놓고
영원히 진열될 것 같은, 한바탕
바람이 그려지고 있었다
모두 먼지로 휩쓸려 흐려지고 있었다
이젤처럼 천천히 일으켜 세우자
자전거에 달린 금이 간 거울에서
툭, 조각들이 떨어지고 있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8234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한순희   4470
8233     그대와 나 사이에는 악어가 산다   김해원   1784
8232     자전거가 있는 풍경   윤성택   1973
8231     시간이 흐른 다음   원성용   1978
8230     사랑해도 괜찮을 사람   김영천   2566
8229     지킬박사와 하이드   허영숙   2103
8228     성탄 편지   이해인   4465
8227     사랑한다는 말   최옥   2920
8226     미명에 띄우는 편지   조용순   1582
8225     뜨거운 목숨으로   김해화   1807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바로가기 /921 페이지


좋은시[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