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시 > 사랑
 
사랑 시 - 사랑
 
제목   미친듯이 울고 싶은 날에는...
날짜
03-10-30
등록자     서미정 조회수 4287
  미친듯이 울고 싶은 날에는...  
    -
 

미친듯이 울고 싶은 날에는...

-감성詩人하.얀.사.랑



미친듯이 울고 싶은 날에는

그저 발걸음을 떼어놓아야 했다

그런 날에는,

그게 어디가 되었든...

나를... 숨겨야만 했다

가급적 외지고, 사람이 없는...

한적한 곳에서 울음을 놓아야 했다


격한 마음이 부숴지는 소리...

속으로 눈물을 삼키고,

너를 흘리고,

너를 떨구고...

그렇게 사랑이 추락하는 비명에

빈 가슴 베이면서도...

자꾸만, 속으로만,

눈물을 들이켜야 했다


미친 듯이 울고 싶은 날에도

혹여 내 아픈 모습...

너에게 전해질까... 조바심 내며...

도둑발을 동동 굴려야 했다
.
.
.

+ 아니?
사랑을 걷어차면서,
사랑을 가슴으로 퍼 담는 것은...
깨진 독에 물 붓기보다도
한참이나 더...외롭고...
슬픈 일이라는 걸...

by 감성시인 하.얀.사.랑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8324     참 좋은 그대...   -   7348
8323     비 오는날 그대와...   -   4532
8322     여덟가지의 기도   -   5612
8321     내겐 너무도 소중한 사랑   -   7020
8320     좋은 사람은...   -   5861
8319     이제 더는 울지 않기를...   까페:눈물닮은사랑   3636
8318     미친듯이 울고 싶은 날에는...   -   4288
8317     사랑해서 좋은 사람   -   7385
8316     사랑하고 싶은 사람...   -   7230
8315     빛의 기도   정유찬   5331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바로가기 /921 페이지


좋은시[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