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시 > 사랑
 
사랑 시 - 사랑
 
제목   함께 있는 우리를 보고 싶다
날짜
03-07-03
등록자     - 조회수 10167
  함께 있는 우리를 보고 싶다  
    - 도종환
 

우리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싶다

함께 잡은 손으로 따스하게 번져오는

온기를 주고 받으며

겉옷을 벗어 그대에게 가는 찬바람 막아주고

얼어붙은 내 볼을 그대의 볼로 감싸며

겨울을 이겨내는

그렇게 함께 있는 우리를 보고 싶다



겨울 숲 같은 우리 삶의 벌판에

언제나 새순으로 돋는 그대

이 세상 모든 길이

겨울강처럼 꽁꽁 얼어붙어 있을 때

그 밑을 흐르는 물소리 되어

내게 오곤 하던 그대여



세상 많은 사람들이 이제는 무엇을 하기에도

너무 늦은 나이라고 말할 때

아직도 늦지 않았다고

언제든 다시 시작할 수 있다고

조그맣게 속삭여오는 그대

그대와 함께 있는 우리를 보고 싶다



너무 큰 것은 아니고

그저 소박한 나날의 삶을 함께하며

땀흘려 일하는 기쁨의 사이사이에

함께 있음을 확인하고



이것이 비록 고통일지라도

그래서 다시 보람임을 믿을 수 있는

맑은 웃음소리로 여러 밤의

눈물을 잊을 수 있게 하는 그대여 희망이여

그대와 우리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싶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8374     달이여   -   4499
8373     그대를 떠올립니다   J.S. 오테이   11824
8372     생일   C.로제티   15567
8371     그대가왜좋은지모르겠습니다.   -   16088
8370     함께 있는 우리를 보고 싶다   도종환   10168
8369     이런 사람이고 싶습니다.   -   17542
8368     인연설   - 한용운-   22161
8367     여름밤이 길어요   한용운   6945
8366     가시나무새를 사랑한 가시나무   -   14614
8365     해바라기 연가...   -   13167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바로가기 /921 페이지


좋은시[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