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시,좋은시 모음
인생시
가족시
사랑시
우정시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시 > 인생
 
인생 좋은시,인생
 
제목   내 옆에 사람들이 있썼었나 ?
날짜
03-04-16
등록자     - 조회수 25739
  내 옆에 사람들이 있썼었나 ?  
    -
 

혼자 길을 걸어간다는 것은 외롭고
외딴섬에 홀로 않자 나를 대려갈 누구를 기다리듯
허전한 발길을 방황하며 어디로 갈까
이리 저리 어정거리면서 거르가야하는 외로운 발길을
둘곳없는 발길이기에 방황하며 헤매는 외로운 길을
아무도 잡아주지 않는 나의 이길을
갈길은 먼데
쓸쓸하게 혼자 걷는 나의 자신은 의존할때도 없는
허무한 인생이기에 혼자가는 발길은 외롭고 허전한것을
허무러저가는 나의 자신을 누가 조금이라도 잡아준다면
조금이나마 발길이 가벼워질것을 아무도 돌아보지 않는
나를 볼때에 그 누군가에 의존하며 기대였던 지난 시절이
세삼 나를 초라하게 만드네
인생이란 혼자 왔다 혼자가는 거라고 누가 말했던가
그러기에 외로운길을 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살다가 단지 흔적만 남기고 가야하는 인생이라고 해도
누가 알아줄까?
내가 가고 있는 길은 아무것도 남기지 못할것 같은
나의 길이기에
지난 세월을 도리켜볼때 잡을수 없었던
추억들이 나를 슬프게 하네
아~~~
지난세월들아~~~
지금이라도 잡을 수만 있다면 나의 모든것을
다받처 잡고 싶건만 이제야 철들고 삶을 조금이나마 알고나니
지난 세월이 너무나 아쉬워 잡을 수없는 나의 길이기에
어떻게 하여 모두 어디에서 보상받아야 하는가
만남 사랑 행복 명예 권력 이게다 무엇인가
나에게는 단지 믿음을 가질수 있는 단 한사람
사랑을 줄수 있는 단 한사람
행복을 줄수 있는 단 한사람
나에게는 단 한사람만이 있어면 그 무엇이 부러우랴
단 그 한사람만이 있다면 나는 아무것도 바랄게 없는데
그 사람이 다시 오련지 단지 그리움 속으로 사라졌을뿐?
가슴에 남아 있는 그 사람이 나를 외오운 길을 가게 하는구나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4633     내 옆에 사람들이 있썼었나 ?   -   25740
4632     잠시 잊고살았습니다 ..   -   52604
4631     작은 것에 만족할 줄 아는 사람은 걱정하지 않습니다 ..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 中   47514
4630     행운은 스스로 만드는 것이다 ..   -   49523
4629     오늘 하루는 ..   -   71654
4628     눈을 감고 보는 길 ..   정채봉, 《눈을 감고 보는 길》   44529
4627     3분 테스트 ..   시간의 향기, 윤소영   48052
4626     실패가 끝은 아닙니다 !   릭 워렌(Rick Warren)   32103
4625     운명을 바꾼 4개의 사과 ..   -   46970
4624     성공한 인생을 사는 비결 ..   -   51133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바로가기 /522 페이지


좋은시[인생]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