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영화명대사
 
영화명대사 영화명대사
 
제목   아이가 아이였을 때 이런 질문을 하곤 했다.
날짜
04-02-25
등록자     serein 조회수 4011
 

32번째 베를린 천사의 시(Der Himmel ber Berlin)
감독: 빔 벤더스
출연: 브루노 간쯔,솔베이크 도마르틴,쿠르트 보이스,피터 포크


<파리 텍사스> 이후 3년만에 빔 벤더스 감독이 오늘날 독일어권 최고의 극작가이자 소설가인 페터 한트케와 공동으로 시나리오를 썼다.화면의 전반부가 모노크롬이고,후반부는 칼라로 되어 있다.흑백과 칼라의 변화가 절묘하게 전개되는 구성으로 독특함을 주고 있는데 촬영 감독은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촬영 기사인 앙리 알캉이 맡아 영상미와 문학성이 최고로 결합된 걸작이라는 평을 받았다.


『아이가 아이였을 때 이런 질문을 하곤 했다.
나는 왜 나이고 네가 될 수 없을까?나는 왜 여기에 있고 우주의 끝은 어디에 있을까?
언제부터 시간이 있었고 또 그 끝은 어디일까?
태양 아래 살고 있는 것이 내가 보고 듣는 모든 것이 모였다가 흩어지는 구름조각은 아닐까? 악마는 존재하는지,악마인 사람이 정말 있는 것인지,지금의 나는 어떻게 나일까?과거엔 존재하지 않았고 미래에도 존재하지 않는,다만 나일 뿐인데 그것이 나일 수 있을까..』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76     삶이란 것이 자기 뜻대로 되는 것은 아니죠   -   4276
75     당신의 눈동자에 건배   -   3516
74     『사랑의 상처는 또 다른 상처를 낳는다.』   -   3830
73     사람은 향기를 지니고 산대요.   -   4864
72     『음악이 시작되면 그것을 느껴요, 그러면 저절로 몸도 움직이기 시작하죠.』   -   2889
71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밖에는 설명할 수 없는 약속이 있다.   -   4526
70     그는 잠깐 뜸을 들인 후 말했다.   -   3596
69     아이가 아이였을 때 이런 질문을 하곤 했다.   -   4012
68     기쁨은 잊을 수 없는 슬픔으로 인해 쉽게 사라져간다.   -   3628
67     『나는 모든 것을 즐기고 싶다.   -   4682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바로가기 /34 페이지


영화명대사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