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계륵(鷄肋)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7056
  계륵(鷄肋)  
 

먹자니 먹을 것이 별로 없고 버리자니 아까운 닭갈비란 뜻.
무엇을 취해 봐야 이렇다 할 이익은 없어도 버리기는 아까움의 비유.
닭갈비처럼 몸이 몹시 허약함의 비유.

출전-後漢書 楊修傳

삼국 정립 시대가 나타나기 1년 전(219년)인 후한(後漢) 말의 일이다. 유비 (劉備)가 익주(益州)를 점령하고 한중(漢中)을 평정한 다음 위(魏)나라 조조(曹操)의 군대를 맞아 한중 쟁탈전을 벌이고 있었다.

싸움은 여러 달에 걸친 장기전 양상을 띠고 있었는데 유비의 병참(兵站)은 제갈량(諸葛亮)의 용의주도한 확보로 넉넉한데 반하여 조조는 병참(兵站)을 소홀히 하여 내부의 질서가 문란하고 거기에다 탈영병이 속출하여 공격도, 수비도 불가능한 상태에 있었다.
막료 한 사람이 현황을 보고하고 후퇴 여부를 묻자 닭고기를 뜯고 있던 조조는 닭갈비[鷄肋]를 들었다 놓았다만 했다.
그 막료가 어리둥절한 마음으로 나오는데 주부(主簿)인 양수(楊修)가 듣고 장안(長安)으로 귀환할 준비를 서두르기 시작했다.
다른 참모들이 놀라 그 까닭을 묻자 양수는 ˝닭의 갈비는 먹으려 하면 먹을 것이 없고 그렇다고 내버리기도 아까운 것이오. 한중(漢中)을 여기 에 비유한 것은 승상께서 군대를 철수하기로 작정하신 것이 아니겠소? (修獨曰 夫鷄肋 食 之則無所得 棄之則如可惜公歸計決矣)˝라고 답했다.

과연 양수의 예상대로 조조는 그 이튿날 철수 명령을 내렸다.
이때 조조는 이익이 없다고 하여 한중에서 후퇴하고, 그곳을 확보한 유비는 스스로 한중왕(漢中王)이 되었다.
그러나 이윽고 위(魏)나라는 촉한(蜀漢)과 오(吳)나라를 멸망시키고, 천하를 통일하기에 이른다.
이 이야기는 후한서(後漢書) 양수전(楊修傳)에 실려 있으며, 오늘날 <닭의 갈비[鷄肋]>는 그다지 쓸모 있는 것은 아니지만, 버리는 것은 아까운 일이라는 비유로 쓰여지고 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2     관포지교(管鮑之交)   고사성어   8197
11     맥수지탄(麥秀之歎)   고사성어   19379
10     모순(矛盾)   고사성어   16270
9     맹모단기(孟母斷機)   列女傳 蒙求   6829
8     읍참마속 (泣斬馬謖)   三國志   27062
7     계륵(鷄肋)   後漢書 楊修傳   7057
6     백미(白眉)   고사성어   16881
5     각주구검(刻舟求劍)   고사성어   5918
4     지음(知音)   고사성어   8921
3     낭중지추(囊中之錐)   고사성어   4517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