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사면초가(四面楚歌)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232
작가 및
추천사이트
    고사성어 추천수 0
     
 

사면초가(四面楚歌)
단어별의미 四:넉 사. 面:낯 겉 대할 면. 楚:초나라 초. 歌:노래 가.
원___말
준___말 초가(楚歌).
동 의 어 사면초가성(四面楚歌聲).
유 사 어
반 의 어
출___전 《史記》〈項羽本紀〉
기___타 [참조] 건곤일척(乾坤一擲), 권토중래(捲土重來), 걸해골(乞骸骨).
뜻 풀 이 사면에서 들려 오는 초나라 노래란 뜻.
① 사방 빈틈없이 적에게 포위된 고립무원(孤立無援)의 상태.
② 주위에 반대자 또는 적이 많아 고립되어 있는 처지.
③ 사방으로부터 비난받음의 비유.
유___래 진(秦)나라를 무너뜨린 초패왕(楚 王) 항우(項羽)와 한왕(漢王) 유방(劉邦)은 홍구[鴻溝:하남성(河南省)의 가로하(賈魯河)]를 경계로 천하를 양분, 강화하고 5년간에 걸친 패권(覇權) 다툼을 멈췄다(B.C. 203). 힘과 기(氣)에만 의존하다가 범증(范增) 같은 유일한 모신(謀臣)까지 잃고 밀리기 시작한 항우의 휴전 제의를 유방이 받아들인 것이다. 항우는 곧 초나라의 도읍인 팽성[彭城:서주(徐州)]을 향해 철군(撤軍) 길에 올랐으나 서쪽의 한중[漢中:섬서성(陝西省)의 한강(漢江) 북안의 땅]으로 철 수하려던 유방은 참모 장량(張良) 진평(陳平)의 진언에 따라 말머리를 돌려 항우를 추격했다. 이윽고 해하[垓下:안휘성(安徽省) 내]에서 한신(韓信)이 지 휘하는 한나라 대군에 겹겹이 포위된 초나라 진영(陣營)은 군사가 격감 한데 다가 군량마저 떨어져 사기가 말이 아니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한밤중에 ´사면에서 초나라 노래[四面楚歌]´ 소리가 들려오니 말이다. 초나라 군사들은 그리운 고향 노랫소리에 눈물을 흘리며 다투어 도망쳤다. 항복한 초나라 군사들로 하여금 고향 노래를 부르게 한 장 량의 심리 작전이 맞아떨어진 것이다. 항우는 깜짝 놀랐다. ´아니, 한나라는 벌써 초나라를 다 차지했단 말인가? 어찌 저토록 초나라 사람이 많은고?´ 이미 끝장났다고 생각한 항우는 결별의 주연을 베풀었다. 항우의 진중에는 우미인(虞美人)이라 불리는 애인 우희(虞姬)와 추( )라는 준마가 있었다. 항우는 우희가 애처로워 견딜 수 없었다. 그래서 비분강개(悲憤慷慨)하여 시를 읊고 또 읊었다.

힘은 산을 뽑고 의기는 세상을 덮지만 [力拔山兮氣蓋世(역발산혜기개세)]
때는 불리하고 추는 가지 않누나 [時不利兮 不逝(시불리혜추불서)]
추가 가지 않으니 어찌하면 좋은고 [ 不逝兮可奈何(추불서혜가내하)]
우야 우야 그대를 어찌할 거나 [虞兮虞兮奈若何(우혜우혜내약하)]

우희도 이별의 슬픔에 목메어 화답했다. 역발산을 자처하는 천하장사 항우 의 뺨에는 어느덧 몇 줄기의 눈물이 흘렀다. 좌우에 배석한 장수들이 오열 (嗚咽)하는 가운데 우희는 마침내 항우의 보검을 뽑아 젖가슴에 꽂고 자결하 고 말았다. 그날 밤, 불과 800여 기(騎)를 이끌고 중포위망을 탈출한 항우는 이튿날, 혼자 적군 속으로 뛰어들어 수백 명을 벤 뒤 강만 건너편 당초 군사를 일으 켰던 땅, 강동(江東)으로 갈 수 있는 오강(烏江:안휘성 내)까지 달려갔다. 그 러나 항우는 800여 강동 자제(子弟)들을 다 잃고 혼자 돌아가는 것이 부끄러 워 스스로 목을 쳐 자결하고 말았다(B.C. 202). 그때 그의 나이는 31세였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092    곡고화과   낙조   2009-07-05   31697/0   0
2091    형설지공   야구강자   2009-04-05   9921/1   0
2090    苦盡甘來   야구강자   2009-04-05   6905/2   0
2089    일구이언   ※쉬운 고사성어※   2005-12-20   23556/0   0
2088    어부지리(漁父之利)   serein82   2004-02-12   12736/0   0
2087    우공이산(愚公移山)   serein82   2004-02-12   11301/0   0
2086    개과천선(改過遷善)   serein82   2004-02-12   23280/0   0
2085    곡학아세(曲學阿世)   serein82   2004-02-12   21348/0   0
2084    관포지교(管鮑之交)   serein82   2004-02-12   8668/0   0
2083    맥수지탄(麥秀之歎)   serein82   2004-02-12   19813/0   0
2082    모순(矛盾)   serein82   2004-02-12   16727/0   0
2081    맹모단기(孟母斷機)   serein82   2004-02-12   7251/0   0
2080    읍참마속 (泣斬馬謖)   serein82   2004-02-12   27528/0   0
2079    계륵(鷄肋)   serein82   2004-02-12   7504/0   0
2078    백미(白眉)   serein82   2004-02-12   17320/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40 페이지

좋은말[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