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단사표음(簞食瓢飮)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622
  단사표음(簞食瓢飮)  
 

단사표음(簞食瓢飮)

簞 대광주리 단, 食 밥 사, 瓢 표주박 표, 飮 마실 음

´도시락 밥과 표주박 속의 국´이란 뜻으로, 구차하고 보잘 것 없는 음식을 이르는 말

簞은 본디 대나무(竹)로 엉성하게(單) 얽은 작은 소쿠리를 뜻하며, 食은 ´먹다´일 때는 ´식´, ´밥´일 때는 ´사´로 발음한다.

단사표음(簞食瓢飮)은 안회(顔回)에게서 유래된 고사로 우리 나라 과거 역사에서 선비의 이상적 정신 자세를 가늠하는 척도로 작용할 정도로 그 가치를 높이 평가할 수 있는 성어였다. 아울러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 역시 자신의 삶에 조그마한 의미라도 부여한다면 마음가짐을 어떠한 자세로 지녀야 하는지를 되새기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입니다.
공자는 일생동안 무려 3천명의 제자를 두었는데 그 중 안회를 가장 총애했다. 안회는 수제자 중의 수제자였던 셈이다. 그는 하나를 들으면 열을 깨우쳤으며(聞一知十), 워낙 학문을 좋아해 나이 29세에 벌써 백발(白髮)이 되었다고 한다. 또한 덕행(德行)이 뛰어나 스승인 공자 자신도 때로는 그로부터 배울 정도였다고 한다. 그러나 조물주는 그에게 뛰어난 재능과 함께 가난을 안겨 주었다.
그는 찢어지게 가난해 끼니 거르기를 밥먹듯 했으며 평생 지게미 조차 배불리 먹어본 적이 없을 정도였다. 그 뿐인가. 나이 서른 하나에 요절하고 말았으니 공자가 오죽했으면 그의 죽음을 두고 ´하늘 탓´이라고 통탄했을까. 그러나 그는 가난을 운명인양 받아들이고 늘 낙천적으로 살았으며 덕(德) 닦기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그래서 공자는 그를 찬탄해마지 않았다.
˝장하구나 안회여! 단사표음(簞食瓢飮)과 누추한 뒷골목에 살면서도 불평이 없구나. 그럼에도 성인(聖人)의 도를 추구하기 여념이 없으니 이 얼마나 장한가.˝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42     家和萬事成(가화만사성)   고사성어   8998
41     수주대토(守株待兎)   고사성어   3334
40     조 장(助長)   고사성어   1865
39     오십보백보(五十步白步)   고사성어   4035
38     자강불식(自疆不息)   역경의 乾象(건상)   7155
37     결초보은 [結草報恩]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3730
36     망운지정 [望雲之情]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2995
35     단사표음(簞食瓢飮)   고사성어   2623
34     망매해갈 望梅解渴   世說新語   2303
33     매림지갈 梅林止渴   http://hevent.changwon.go.kr/roks821/index1.htm   2008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