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명모호치(明眸皓齒)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212
  명모호치(明眸皓齒)  
 

명모호치(明眸皓齒)

맑은 눈동자와 흰 이라는 말로, 외모가 빼어난 미인을 뜻한다.

이 말은 중국의 대표적인 사회주의 시인이라고 할 수 있는 두보의 ˝곡강에서 슬퍼하다˝라는 시에 보인다.

소릉 야로는 소리 죽여 울며
봄날 곡강 가로 가만히 나가니
강 언덕의 궁전은 모든 문을 닫고 있건만
가느다란 버들과 새싹 돋은 창포는 누굴 위해 푸른가
그 예날 임금의 무지개 정기가 남원에 내리면
뜰 안의 만물은 생기 있게 빛나고
소양전의 으뜸가는 미인은
함께 수레 타고 임금 따라가 모셨다
수레 앞 여관들은 활과 화살을 차고 있고
백마는 황금 재갈 물고 있다.
몸을 젖혀 하늘 향하여 구름 쏘면
한 화살에 두 마리 새 떨어진다
맑은 눈동자 흰 이는 지금 어디 있는가
피 묻어 떠다니는 영혼은 돌아오지 못하고
맑은 위수는 동으로 흐르고 검각은 깊으니
죽고 산 두 사람 소식 없다
인생은 정이 깃든 눈물 가슴 적시고
강물과 강가의 꽃 어찌 끝이 다하리
남 저물어 오랑캐 말들의 먼지는 성에 가득하고
성남으로 가려다 성북을 바라본다

당나라 숙종 지덕 원년 가을, 두보는 나이 마흔다섯에 부주를 떠나서 영무에서 즉위한 숙종에게 달려가게 된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안녹산의 반란군에게 붙잡혀 장안으로 압송된다.
그는 장안에 억류되어 있는 동안 옛날 땅에 다시 온 감회와 전란으로 파괴되어 있는 풍경을 보며 남다른 느낌이 있었다.
시인은 그 이듬해 봄, 장안의 동남쪽에 있는 곡강을 따라 발길을 재촉하게 되는데, 이 시는 그때의 감회를 적은 것이다.
´명모호치´는 양귀비의 아름다운 모습을 형용한 말이다.
오늘날도 미인의 기준으로 ´명모호치´가 손꼽히지만, 각종 미인 선발 대회를 보면 역시 늘씬한 키가 기본 조항이 되어 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52     행운유수 (行雲流水)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3280
51     사족(蛇足)   戰國策 齊策 / 史記 楚世家   2527
50     지피지기 백전불태   [출전] 孫子 謀攻篇   2526
49     명모호치(明眸皓齒)   고사성어   2213
48     미생지신 尾生之信   http://hevent.changwon.go.kr/roks821   2444
47     상전벽해 (桑田碧海)   고사성어   2923
46     前轍(전철)   고사성어   1787
45     득롱망촉 [得??望蜀]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2503
44     빈계지신 (牝鷄之晨)   고사성어   2258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