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미생지신 尾生之信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386
  미생지신 尾生之信  
 

미생지신 尾生之信

미생의 믿음. ① 신의가 굳음. (史記 蘇秦列傳) ② 우직하여 융통성이 없음. (莊子 盜甁篇)

尾 꼬리 미. 生 날 생. 之 갈 지(…의). 信 믿을 신.

춘추시대, 노(魯)나라에 미생(尾生 : 尾生高)이란 사람이 있었다.

그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약속을 어기는 법이 없는 사나이였다.

어느날 미생은 애인과 다리 밑에서 만나기로 약속했다. 그는 정시(定時)에 약속 장소에 나갔으나 웬일인지 그녀는 나타나지 않았다.

미생이 계속 그녀를 기다리고 있는데 갑자기 장대비가 쏟아져 개울물이 불어나기 시작했다. 그러나 미생은 약속 장소를 떠나지 않고 기다리다가 결국 교각(橋脚)을 끌어안은 채 익사(溺死)하고 말았다.

˝미생(尾生)은 믿음으로써 여자와 더불어 다리 아래에서 만나기로 기약하고, 여자가 오지 않자, 물이 밀려와도 떠나지 않아, 기둥을 끌어안고서 죽었다.˝

信如尾生 與女子期於梁下 女子不來 水至不去抱柱而死.

① 전국시대, 종횡가로 유명한 소진(蘇秦)은 연(燕)나라 소왕(昭王)을 설파(說破)할 때, <신의 있는 사람의 본보기>로 앞에 소개한 미생의 이야기를 예로 들고 있다.

② 그러나 같은 전국시대를 살다간 장자(莊子)의 견해는 그와 반대로 부정적이었다.

장자(莊子)는 그의 우언(寓言)이 실려 있는《장자(莊子)》´도척편(盜甁篇)´ 에서 근엄 그 자체인 공자(孔子)와 대화를 나누는 유명한 도둑 도척(盜甁)의 입을 통해서 미생을 이렇게 비판하고 있다.

˝이런 인간은 책형(?刑:죄인을 기둥에 묶고 창으로 찔러 죽이던 형벌)당한 개나 물에 떠내려간 돼지 아니면 쪽박을 들고 빌어먹는 거지와 마찬가지다. 쓸데없는 명목(名目)에 구애되어 소중한 목숨을 소홀히 하는 인간은 진정한 삶의 길을 모르는 놈이다.˝ 하고, 그 어리석음을 규탄하면서 이는 신의에 얽매인 데서 오는 비극이라 하였다.

[동의어] 포주지신(抱柱之信)

[출전] 史記 蘇秦列傳 / 莊子 盜甁篇


http://hevent.changwon.go.kr/roks821 에서 발췌하였습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52     행운유수 (行雲流水)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3228
51     사족(蛇足)   戰國策 齊策 / 史記 楚世家   2481
50     지피지기 백전불태   [출전] 孫子 謀攻篇   2483
49     명모호치(明眸皓齒)   고사성어   2168
48     미생지신 尾生之信   http://hevent.changwon.go.kr/roks821   2387
47     상전벽해 (桑田碧海)   고사성어   2878
46     前轍(전철)   고사성어   1730
45     득롱망촉 [得??望蜀]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2445
44     빈계지신 (牝鷄之晨)   고사성어   2205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