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이판사판(理判事判)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3119
작가 및
추천사이트
    고사성어 추천수 0
     
 


이판사판(理判事判)

[字解]
理(다스릴 이)
判(쪼갤 판)
事(일 사)
判(쪼갤 판)

[意義]
˝막다른 궁지˝ 또는 ˝끝장˝을 뜻하는 말로 뽀족한 묘안이 없음을 비유한 말.

[解義]
한자말 이판(理判)과 사판(事判)이 붙어서 된 말이다.
그리고 이 이판과 사판은 불교 용어로서 조선시대에 생성된 말이다.
조선은 건국이념으로 억불숭유(抑佛崇儒)정책을 표방하였다.
이것은 고려 말에 불교의 폐해가 극(極)에 달했기 때문이며, 한편으로는 조선의 신흥 유학자 사대부 세력이 대거 참여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어쨌든 불교는 왕조의 교체와 함께 하루 아침에 탄압의 대상이 되었다.

그래서 천민계급으로 전락한 승려들 또한 활로를 모색(模索)해야 할 시점이 되었는데,
그 하나는 사찰(寺刹)을 존속(存續)시키는 것이었으며,
다른 하나는 불법(佛法)의 맥(脈)을 잇는 것이었다.

그래서 일부는 폐사(廢寺)를 막기 위해 기름이나 종이, 신발을 만드는 제반 잡역(雜役)에 종사하면서 사찰을 유지하였다
한편으로는 이와는 달리 속세를 피해 은둔(隱遁)하면서 참선(參禪)과 독경(讀經)으로 불법(佛法)을 이은 승려도 많았다.
이를 두고 전자(前者)를 사판승[事判僧:산림승(山林僧)], 후자(後者)를 이판승[理判僧:공부승(工夫僧)]이라 하였다.

자연히 양자간에는 특징(特徵)이 있게 되었다.
일부 사판승에는 교리(敎理)에 어두운 범승(凡僧)이 있었고, 이판승은 공부에만 치중함으로서 불교의 외형적 성장에는 그다지 큰 기여를 하지 못했다.
그러나 양자는 상호 보완의 관계에 있었다.
폐사를 막음으로서 사찰의 명맥(命脈)을 이은 것은 사판승의 공로이며, 부처님의 혜광(慧光)을 전하고 불법을 이은 것은 이판승의 공로였다.
결국 조선시대를 거쳐 지금의 현대 불교가 융성한 것도 이 두 부류의 승려들이 자신들의 소임을 다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런데 이 이판사판의 뜻이 전이되어 부정적 의미로 쓰이게 된 데에는 시대적 상황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의 억불정책은 불교에 있어서 최악의 상태였다. 승려는 최하계층의 신분이었으며, 성(城)의 출입 자체가 금지되어 있었다.
자연히 당시에 승려가 된다는 것은 막다른 마지막 선택이었다.
그래서 이판(理判)이나 사판(事判)은 그 자체로 ˝끝장˝을 의미하는 말이 된 것으로 보인다.

조선시대 뿐만 아니라 일제와 8.15광복 후의 건국초기에도 불교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면서 더욱 더 부정적 이미지로 몰아 갔다.
이 두 부류를 정치적으로 이용, 서로 분열 반목케 하여 이판사판의 면목을 그대로 대중(大衆)에게 심어 주었다.

그래서 지금도 아무 것도 모르는 대중은 뾰족한 대안(代案)이 없을 때 무의식적으로 이판사판(理判事判)이라는 말을 쓴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092    곡고화과   낙조   2009-07-05   31698/0   0
2091    형설지공   야구강자   2009-04-05   9922/1   0
2090    苦盡甘來   야구강자   2009-04-05   6905/2   0
2089    일구이언   ※쉬운 고사성어※   2005-12-20   23556/0   0
2088    어부지리(漁父之利)   serein82   2004-02-12   12738/0   0
2087    우공이산(愚公移山)   serein82   2004-02-12   11302/0   0
2086    개과천선(改過遷善)   serein82   2004-02-12   23281/0   0
2085    곡학아세(曲學阿世)   serein82   2004-02-12   21349/0   0
2084    관포지교(管鮑之交)   serein82   2004-02-12   8669/0   0
2083    맥수지탄(麥秀之歎)   serein82   2004-02-12   19815/0   0
2082    모순(矛盾)   serein82   2004-02-12   16728/0   0
2081    맹모단기(孟母斷機)   serein82   2004-02-12   7252/0   0
2080    읍참마속 (泣斬馬謖)   serein82   2004-02-12   27529/0   0
2079    계륵(鷄肋)   serein82   2004-02-12   7505/0   0
2078    백미(白眉)   serein82   2004-02-12   17323/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40 페이지

좋은말[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