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유언비어(流言蜚語)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565
작가 및
추천사이트
    고사성어 추천수 0
     
 


유언비어(流言蜚語)

[字解]
流(흐를 유)
言(말씀 언)
蜚(날 비)
語(말씀 어).

[出典]
사기(史記) - 위기무안후열전(魏其武安侯列傳).

[意義]
아무 근거도 없이 널리 퍼뜨려지는 무책임한 소문을 말한다.

[解義]
전한 경제(景帝)때의 일이다. 두태후(竇太后)의 조카로 대장군인 두영(竇瓔)은 오초칠국(吳楚七國)의 난을 평정한 공으로 위기후(魏其侯)에 봉해 졌다. 대신들도 존경하고 다수의 인물이 그에게 사숙(私淑)했다.

그 무렵 황후의 아우 전분(田昐)은 신분이 낮은 출신으로 당시는 하급 시종이었는데, 두영의 권세를 보고 그에게 빌붙고자 술을 선물하곤 했다.
뒤에 전분은 누님인 황후의 덕택으로 차츰 황제의 마음에 들게 되어 태중대부(太中大夫)가 되었다. 기원전 141년에 경제가 병으로 죽자 무제가 즉위하자 그는 무안후(武安侯)에 봉해졌다.

기원전 135년 두태후가 세상을 뜨자 두영은 차츰 후원을 잃어 위신이 저하했으나, 전분은 승상에 취임해 권세가 나날이 높아졌다.
전에 두영의 집에 모였던 사람들은 이번엔 전분의 저택으로 가기 시작했는데, 장군 관부(灌夫)만은 두영을 저버리지 않았다. 두 사람은 항시 술을 같이 하고 서로 흉금을 털어 놓았다.

기원전 133년 봄에 전분과 연(燕)나라 왕 유가(劉嘉)의 딸과 결혼했다. 두영은 내키지 않았지만 관부와 함께 전분의 저택으로 갔다.
전분의 저택은 왕후 귀족이 모여 대단히 떠들썩했다. 술이 거나해지고, 득의 만면의 전분이 손님에게 술잔을 올리자 대신들도 부복하고 답례했다.
이윽고 두영이 술잔을 올렸는데, 몇몇 친구외는 모른 체하고 답례하려고 하지않았다. 두영을 업신여기는 이 행위를 본 관부는 노여움을 참을 수가 없었다.
관부가 일어나서 전분 앞에 술잔을 바쳒다 전분은 곁눈으로
˝나는 이제 마실 수 없소.˝
하고 거절했다. 관부가 냉소지으며 다시 권했다.
˝그러지 마시고 부디.˝
그러나 전분은 듣지 않았다.
관부는 다음에 임여후(臨汝侯) 관현(灌賢)에게 술잔을 바쳤는데, 이도 옆사람과 이야기만 하고 받지 않았다. 참을 수 없게 된 관부는 마침내 큰소리로 관현의 무례를 꾸짖었다.
흥취는 깨지고 손님들은 모두 허둥지둥 일어나서 돌아가 버렷다. 두영도 관부를 달래어 밖으로 나가려고 했는데, 전분은 호위병에게 관부를 체포케 했다.
집에 돌아온 두영은 목숨을 걸고라도 관부를 구하려고 결심했지만, 처자가 반대했다.
˝관부장군은 왕태후에게 무례를 저지른 겁니다.˝
두영은 이 말을 듣지않고 무제에게 상서했다.
˝관부의 실례는 취중에 한 일인데 승상은 사적인 감정으로 관부를 체포했습니다.˝
무제는 이튿날 조정에서 이를 심리하기로 했다.
이튿날 심리때, 두영과 전분은 자기 주장을 양보하지 않았고, 대신들의 의견도 둘로 갈렸다. 그리고 의사를 분명히 하지 않는 자도 많아 황제는 몹시 화를 냈다.
이 일이 왕태후의 귀에 들어갔다. 태후는 내전으로 돌아온 황제에게 화를 내며 말했다.
˝모두가 우리 자제(姉弟)를 모욕하고 있소. 내가 죽어도 그들을 그냥 둘 작정이오?˝
모친이 노하는 것을 본 무제는 일이 귀찮게 되었다고 보아 두영을 탄핵시키고, 또 관부를 변호한 것은 주군을 기만한 죄가 된다 하여 두영을 체포,투옥시켰다.
한편 관부 일족은 죽을죄라 결정했다. 일이 급하다고 본 두영은 조카에게
˝위급한 경우에 황제를 알현할 권리릏 경제로부터 허락받고 있으니 배알을 청하라.˝
며 상서케 했다.
이 상서를 받은 조정에서는 그 유조(遺詔)를 찾았으나 발견되지 않았다.
법무대신은 왕태후의 의향에 따라 두영을 유조위조죄(遺詔僞造罪)에 의해 사형하기로 했다.

기원전 132년10월, 관부 일족의 처형을 들은 두영은 비분한 나머지 식음을 끊고 자살하려고 했으나 이듬해 여름에는 은사가 있다고 일러주는 사람의 말을 믿고 그만두었다.

그 무렵 장안(長安)에
˝두영은 옥중에서 황제를 비난하고 있다.˝
는 유언비어(流言蜚語)가 흘렀다.
이것을 들은 무제는 격노하여 두영을 사형에 처하고 말았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092    곡고화과   낙조   2009-07-05   31698/0   0
2091    형설지공   야구강자   2009-04-05   9922/1   0
2090    苦盡甘來   야구강자   2009-04-05   6905/2   0
2089    일구이언   ※쉬운 고사성어※   2005-12-20   23556/0   0
2088    어부지리(漁父之利)   serein82   2004-02-12   12738/0   0
2087    우공이산(愚公移山)   serein82   2004-02-12   11302/0   0
2086    개과천선(改過遷善)   serein82   2004-02-12   23281/0   0
2085    곡학아세(曲學阿世)   serein82   2004-02-12   21349/0   0
2084    관포지교(管鮑之交)   serein82   2004-02-12   8669/0   0
2083    맥수지탄(麥秀之歎)   serein82   2004-02-12   19815/0   0
2082    모순(矛盾)   serein82   2004-02-12   16728/0   0
2081    맹모단기(孟母斷機)   serein82   2004-02-12   7252/0   0
2080    읍참마속 (泣斬馬謖)   serein82   2004-02-12   27529/0   0
2079    계륵(鷄肋)   serein82   2004-02-12   7505/0   0
2078    백미(白眉)   serein82   2004-02-12   17323/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40 페이지

좋은말[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