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용두사미(龍頭蛇尾)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6900
  용두사미(龍頭蛇尾)  
 


용두사미(龍頭蛇尾)

[字解]
龍(용 용)
頭(머리 두)
蛇(뱀 사)
尾(꼬리 미)

[意義]
용의 머리에 뱀의 꼬리란 말로, 처음 시작은 아주 그럴 듯하게 보였으나 끝부분에 가서는 제대로 완결짓지 못하고 흐지부지 하는 경우를 가리킨다.

[出典]
碧巖集(벽암집).

[解義]
송(宋)나라 시대에 목주(睦州)사람으로 진존자(陳存者)라 불리는 스님이 있었다.
용흥사(龍興寺)라는 절에 살고 있었는데, 뒷날 절에서 나와 각지로 돌아다니며 짚신을 삼아서 길 가는 나그네들이 주워 신도록 길바닥에 던져놓았다.

이 진존자가 나이가 많았을 때의 일이다.
선문답(禪問答)이라는 말이 있듯이 선종의 스님은 곧잘 찾아간 상대방 스님을 상대로 종교상의 깨달음에 대해 의론을 한다.
어느날 언제나 처럼 앞에 앉은 스님과 문답응 주고 받는데 갑자기 상대방이 큰소리로 치고 나왔다.
˝거참 일갈(一喝)당했는걸?˝
진존자가 투덜대며 상대방을 바라보자 또 큰소리를 치고 나왔다.
재치있는 태도와 말재간은 제법 도를 닦은 도승처럼 보였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니 어쩐지 수상쩍었다.
˝이 중은 얼른 보기엔 그럴듯하게 보이기는 한데 역시 참으로 도를 깨우치지 못한 것 같다. 모르긴 해도 한갓 용의 머리에 뱀의 꼬리이기 쉬울 것 같다(似則似 是則未是 只恐龍頭蛇尾).˝

이렇게 간파한 진존자가 상대에게 말했다.
˝이봐요, 큰소리만 쳐대고 위세는 있지만 정작 문답을 어떻게 마무리할 셈이요?˝
상대 스님은 그만 자기 속셈이 드러난 것을 알고 뱀의 꼬리를 내밀듯이 슬그머니 답변을 피하고 말았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72     대우탄금(對牛彈琴)   고사성어   2309
71     용두사미(龍頭蛇尾)   고사성어   6901
70     반면지교(半面之交)   고사성어   2445
69     소탐대실(小貪大失)   고사성어   8288
68     촌철살인(寸鐵殺人)   고사성어   2563
67     오리무중(五里霧中)   고사성어   2829
66     논공행상(論功行賞)   고사성어   2808
65     절차탁마(切磋琢磨)   고사성어   5570
64     순망치한(脣亡齒寒)   고사성어   10939
63     ◈구우일모(九牛一毛)◈   고사성어   2566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