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반면지교(半面之交)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433
  반면지교(半面之交)  
 


반면지교(半面之交)

[字解]
半(반 반)
面(낯 면)
之(어조사 지)
交(사귈 교)

[意義]
잠깐 만난 사이인데 얼굴을 기억하고 있다는 뜻으로, 친분이 돈독하지 않은 사이를 이르는 말이다.

[出典]
후한서(後漢書) 응봉전(應奉傳).

[解義]
허난성[河南城]의 유명한 학자 응봉(應奉)은 기억력이 매우 비상하여 한 번 보거나 기억해 두거나 경험한 것은 절대로 잊어버리지 않는다고 한다.

응봉이 20세 되던 어느 날, 팽성(彭城:장쑤성)에 있는 원하(袁賀)를 찾아갔는데 외출 중이라 되돌아가려고 하였다.
이때 하인이 나와 차갑게 몇 마디 던지고는 귀찮다는 듯이 대문을 닫아 버렸다.

그 뒤 수십년이 흐른 어느 날, 응봉은 우연히 길 위에서 손수레를 만들고 있는 목수를 만났는데 원하(袁賀)의 집에서 자신을 차갑게 대한 그 사람임을 알아차리고 잘 아는 체 하였다.
그러나 그는 응봉이 어째서 자기를 알고 있는지 도저히 알 도리가 없어 그저 어리둥절할 뿐이었다.
그래서 응봉은 자기가 왜 기억하고 있는지 자초지종(自初至終)을 설명해 주니 그제서야 알아차린 것이다.

목수는 수십 년 전 딱 한번 만난 적이 있는 자신을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는 사실에 그저 놀랄 뿐이었다
특출한 기억력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관계는 자주 만나야 친분 관계가 두터워지는 것이므로 별로 친하지 않은 사이라는 뜻이다.

[同意語]
半面之分(반면지분)
一面之交(일면지교)
半面識(반면식)
一面識(일면식).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72     대우탄금(對牛彈琴)   고사성어   2301
71     용두사미(龍頭蛇尾)   고사성어   6891
70     반면지교(半面之交)   고사성어   2434
69     소탐대실(小貪大失)   고사성어   8274
68     촌철살인(寸鐵殺人)   고사성어   2554
67     오리무중(五里霧中)   고사성어   2818
66     논공행상(論功行賞)   고사성어   2790
65     절차탁마(切磋琢磨)   고사성어   5557
64     순망치한(脣亡齒寒)   고사성어   10928
63     ◈구우일모(九牛一毛)◈   고사성어   2559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