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논공행상(論功行賞)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790
  논공행상(論功行賞)  
 


논공행상(論功行賞)

[字解]
論 : 의론 논
功 : 공훈 공
行 : 행할 행
賞 : 상줄 상

[意義]
공로를 조사하여 크고 작음에 따라 서열을 매겨 상을 내린다는 뜻임.

[出典]
삼국지(三國志)-오서(吳書) 고담전(顧譚傳).

[解義]
삼국시대 오(吳)나라의 고담(顧譚)은 명장 고옹(顧雍)의 손자로, 어렸을 때부터 수재로 알려졌다. 그는 모든 일을 막힘없이 처리하며 사물을 보는 눈이 독창적이어서 사람들로부터 존경을 받고 있었다. 그는 꾸밈없는 인품으로 누구에게나 솔직하게 말하였다. 국왕인 손권(孫權)에게도 진언(進言)을 한 일이 있었다. 그 후부터 손권은 가끔 그를 불러 그의 의견을 들었다.

언젠가 노(魯)나라 왕 손패(孫覇)가 오나라 태자 손화(孫和)와 같은 대우를 해주기를 손권에게 요구해 왔다. 고담은 역사상 형제간 싸움의 사례를 들어 손패의 요구를 억제하도록 손권에게 진언하였다. 이 일이 있은 후 손패는 고담을 원망하게 되었다.
그 무렵 위(衛)나라 장군 전종(全琮)의 아들 전기(全奇)가 고담과의 교제를 청하였다가 거절당한 일이 있었다. 이런 일 등으로 해서 손패와 전기는 손을 잡고 고담을 실각시키기 위한 계략을 꾸미기 시작하였다.

기원 241년, 손권은 전종을 대장으로 삼아 위(魏)나라의 회남(淮南)으로 출병하여 위나라 장수 왕릉(王凌)과 작피(芍陂:안휘성에 있음)에서 결전을 벌였으나 오나라 군사는 크게 패하여 진황(秦晃) 등 10여 명의 장수를 잃었다. 당시 고담의 아우 고승(顧承)과 장휴(張休)의 두 부장(部將)은 수춘(壽春:안휘성에 있음)에서 작전중이었는데, 작피의 패전 소식을 듣고 즉각 구원하러 가서 위나라 왕릉의 군사를 저지하였다.
전종의 두 조카 전서(全緖)와 전서(全瑞)도 오나라 군사의 부장으로서 종군하고 있었는데, 위나라 군사의 추격이 저지당하였다는 것을 알고는 반격으로 전환하였다. 위나라 군사는 반격에 견디지 못하고 패주(敗走)하였다. 전투가 끝난 후 오나라 수도 건업(建業)에서 ‘공적을 조사하여 상을 주었는데 각각 차이를 두었다[論功行賞 各有差(논공행상 각유차)].’ 위나라 군사를 저지한 공을 갑, 반격한 공을 을로 하였으므로, 고승과 장휴에게는 정장군(正將軍)의 칭호를, 두 전서에게는 편장(偏將)의 칭호를 내렸다.

이 일로 전종·전기 부자의 고담 형제에 대한 원망은 더욱 가중되었다.
그들은 손패를 통하여 손권에게 상신(上申)하였다. “고승과 장휴는 전군(典軍) 진순(陣恂)과 친하기 때문에 전공을 그릇 보고하여 주군을 기민한 것입니다.”
손권은 조사를 해보지도 않고 이 말을 믿고서, 장휴는 체포하고 고승의 처분은 보류시킨 채 고담에 대해서는 사죄를 받고 용서하기로 했다.
다음날 고담에게 말하였다. “계씨(季氏) 고승의 건은 어떻게 할 셈이오?” 고담은 사죄는커녕 도리어 그릇된 상신을 믿는 손권을 책하였다.
손권은 노하여 고담·고승 형제를 지방으로 좌천시켰다. 이 일로 인한 고담의 비분(悲憤)의 정을《신언(新言)》20편으로 엮어 썼는데, 2년 뒤에 그 땅에서 죽었다.

이성계(李成桂)가 조선을 세운 데에는 개국공신들의 힘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래서 후에 그는 공적(功積)의 많고 적음에 따라 깍듯이 예우해 주었다. 논공행상(論功行賞)인 것이다.

중국의 경우 대표적인 논공행상하면 주(周)나라를 꼽을 수 있다.
낚시꾼 출신인 강태공(姜太公)의 도움이 결정적이었으므로 무왕(武王)은 그를 제(齊)에 봉했다. 또 많은 공신과 왕족을 제후에 봉함으로써 봉건제도(封建制度)를 실시하게 된다.
도움을 준 이상 보상이 없다면 실망 분노가 생길수도 있다.

항우(項羽)는 진(秦)을 멸망시킨 후 논공행상이 공평하지 못했다.
총 18王을 봉했지만 불만을 품지 않은 자가 없었다.
그 중 가장 불만이 많았던 자(者)가 유방이었다.
결국 항우를 타도하고 한(漢)나라를 세우니 잘못된 논공행상으로 왕조가 바귄 예다.

또 당태종은(唐太宗:李世民)은 아버지(李淵:唐高祖)을 도와 수(隋)를 무너뜨리고 당(唐)을 세우는데 가장 혁혁한 공을 세운 사람이다.
하지만 둘째 아들이었으므로 고조(高祖)는 왕위를 큰 아들 이건성(李建成)에게 물려주었다.
극도의 불만을 느낀 그는 마침내 변을 일으켜[현무문의 변(玄武門의 變)],형을 죽이고 아버지를 협박해 왕위를 물려 받았다.

위의 고사에서와 같이 논공행상이 공정하지 못하면 그 결과는 군신간의 신뢰가 떨어지고 신료(臣僚) 간에 암투(暗鬪)를 싹트게 하여 나중에 가서는 큰 분란(紛亂)을 초래하게 된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72     대우탄금(對牛彈琴)   고사성어   2301
71     용두사미(龍頭蛇尾)   고사성어   6891
70     반면지교(半面之交)   고사성어   2434
69     소탐대실(小貪大失)   고사성어   8275
68     촌철살인(寸鐵殺人)   고사성어   2555
67     오리무중(五里霧中)   고사성어   2819
66     논공행상(論功行賞)   고사성어   2791
65     절차탁마(切磋琢磨)   고사성어   5557
64     순망치한(脣亡齒寒)   고사성어   10929
63     ◈구우일모(九牛一毛)◈   고사성어   2559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