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사자후(獅子吼)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727
  사자후(獅子吼)  
 

사자후(獅子吼)

[字解]
獅(사자 사)
子(아들 자)
吼(울 후)

[意義]
불가(佛家)에서 석가(釋迦)가 설법하는 것을 사자가 포효해서 백수를 놀라게 하는 위력에 비유해서 하는 말.
진리,정도(正道)를 설명해 발양(發揚)하는 것.
크게 열변을 토하는 것.
질투심이 강한 여자가 남편에게 암팡스럽게 욕설을 퍼붓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出典]
전등록(傳燈錄).
유마경(維摩經).
소식(蘇軾)의 시(詩).

[解義]
진리나 정의를 당당히 설파하는 것 또는 크게 열변을 토하는 것을 비유한 말로서 《전등록(傳燈錄)》에 나온다.
“부처는 태어나자마자 한 손은 하늘을 가리고, 한 손은 땅을 가리키며 일곱 발자국 걷고 사방을 돌아보면서 ‘천상천하 유아독존(天上天下 唯我獨尊:우주 속에 나보다 더 존귀한 것은 없다)’이라 하면서 사자후 같은 소리를 내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또한 《유마경(維摩經)》에는 “석가모니 설법의 위엄은 마치 사자가 부르짖는 것과 같으며, 그 해설은 우뢰가 울려 퍼지는 것처럼 청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사자후는 석가의 설법을 비유한 말인데, 뭇 짐승들이 사자의 울부짖음 앞에서는 꼼짝도 못하듯이 석가의 설법 앞에서는 모두 고개를 조아릴 정도로 그 위력이 대단하다는 뜻인데, 현재에는 열변을 토해 내는 것을 비유할 때 사용된다.

이밖에도 북송(北宋)의 시인 소동파(蘇東坡:1036~1101)가 친구 진계상(陳季常)과 그의 부인인 하동 유씨에 대한 시에서 보이듯이 질투심이 강한 여자가 남편에게 암팡지게 행동하거나 고함을 지르는 것도 사자후라고 하며, 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용구거사는 역시 가련하다[龍丘居士亦可憐]
있는 일 없는 일 얘기하며 밤을 지새는데[談空說有不眠],
갑자기 하동의 사자후 소리를 들으니[忽聞河東獅子吼]
지팡이도 손에서 떨어지고 정신이 아찔해지는구나[柱杖落手心茫然].

용구거사는 진계상을 말한다. 진계상은 독실한 불교신자로 날마다 친구들과 함께 공(空)과 유(有)에 대해 토론하였다.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부인이 체면 불구하고 남편에게 대드니 진계상이 정신을 잃어버린 것을 소동파가 표현한 것이다.

[同意語]
하동사자후(河東獅子吼).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82     사자후(獅子吼)   고사성어   2728
81     난형난제(難兄難弟)   고사성어   3359
80     마부작침(磨斧作針)   고사성어   10389
79     오비이락(烏飛梨落)   고사성어   9784
78     중석몰촉 (中石沒鏃)   두산세계대백과   3610
77     大同小異(대동소이)   고사성어   3613
76     獨眼龍(독안룡)   고사성어   2210
75     三顧草廬(삼고초려)   고사성어   7031
74     水淸無大魚(수청무대어)   고사성어   2352
73     朝令暮改(조령모개)   고사성어   3176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