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동호직필 董狐直筆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299
  동호직필 董狐直筆  
 

동호직필 董狐直筆

[字解]
董(바로잡을 동)
狐(여우 호)
直(곧을 직)
筆(붓 필)

[意義]
동호의 곧은 붓이란 뜻으로,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실을 바르게 기록한다는 말이다.

[出典]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선공(宣公) 2년조(二年條).

[解義]
춘추시대 진(晉)의 영공(靈公)은 사치하고 잔인하며 방탕한 폭군이었다. 당시 정경(正卿)으로 있던 조순(趙盾)이 이를 자주 간하자, 귀찮게 여긴 영공은 오히려 자객을 보내 그를 죽이려 하였다. 그러나 조순의 집에 숨어든 자객은 그의 인품에 반해 나무에 머리를 찧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러자 이번에는 술자리로 유인해 그를 죽이려 했는데, 병사들이 그 사실을 미리 알고 조순을 이끌고 도망하였다. 조순은 국경을 넘으려는 순간, 영공이 조천(趙穿)이라는 사람에게 도원(桃園)에서 살해당했다는 말을 듣고는 다시 도읍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태사(太史)로 있던 동호(董狐)가 국가 공식 기록에 이렇게 적었다. ‘조순, 군주를 시해하다.’ 조순이 이 기록을 보고 항의하자, 동호는 이렇게 말하였다. “물론 대감께서 직접 영공을 시해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때 대감은 정경으로서 국내에 있었고, 또 조정에 돌아와서는 범인을 처벌하려 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래서 대감께서 공식적으로 시해자가 되는 것입니다.” 이 말을 들은 조순은 자기가 직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음을 인정하고 동호의 뜻에 따랐다.

훗날 공자는 이 일에 대해 이렇게 말하였다. “동호는 옛날의 훌륭한 사관이다. 법을 따라 굽힘이 없이 썼다. 조순은 옛날의 훌륭한 대부이다. 법에 따라 부끄러운 이름을 뒤집어썼다. 아깝도다. 국경을 넘었더라면 악명을 면했을텐데[孔子曰 董狐古之良史也 書法不隱 趙宣子古之良大夫也 爲法受惡 惜也 越境乃免].”

동호직필(董狐直筆)이란, 이와 같이 권세에 아부하거나 두려워하지 않고 원칙에 따라 사실을 사실대로 기록하는 것을 가리킨다.
줄여서 직필(直筆)이라고도 쓴다.

[同意語]
동호지필(董狐之筆).
태사지간(太史之簡).
[類似語]
춘추필법(春秋筆法:link#1).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92     물의 (物議)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1935
91     면목 面目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1847
90     竹馬故友(죽마고우)   고사성어   3784
89     刮目相對(괄목상대)   고사성어   2725
88     手不釋卷(수불석권)   고사성어   3974
87     食前方丈(식전방장)   고사성어   2236
86     弄璋之慶(농장지경)   고사성어   3144
85     ◈군계일학(群鷄一鶴)◈   고사성어   8941
84     동호직필 董狐直筆   고사성어   2300
83     독서망양 讀書亡羊   고사성어   2375
| 201 | 202 | 203 | 204 | 205 | 206 | 207 | 208 | 209 | 21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