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형설지공(螢雪之功)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1640
  형설지공(螢雪之功)  
 


형설지공(螢雪之功)

[字解]
螢(반딧불 형)
雪(눈 설)
之(어조사 지)
功(공 공).

[意義]
여름 밤에는 반딧불로, 겨울 밤에는 눈빛으로 글을 읽는 등 고생하면서 공부하여 얻은 보람을 말한다.

[出典]
진서(晉書) - 차윤전(車胤傳).
몽구(蒙求:Link #1) - 손강전(孫康傳).

[解義]
기원 4세기 東晋(동진)의 車胤(차윤:Link #2)이라는 소년은 책 읽고 공부하기를 좋아했지만 집이 가난하여 등잔의 기름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차윤은 여름밤이면 명주 주머니에 수십마리의 반디를 잡아넣어 거기서 나오는 불빛으로 책을 비추어 가면서 읽고 또 읽었다.

마침내 그는 尙書郎(상서랑)이라는 높은 벼슬까지 오를 수 있었다. 이 직책은 황제의 측근에서 詔書(조서)를 다루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리였다.

또 같은 무렵 동진에는 孫康(손강)이라는 소년이 있었다. 그도 집안이 가난하기는 차윤과 같았다. 성품이 청렴결백하고 친구도 좋은 사람만을 골라 사귀었다. 공부는 해야겠는데 기름 살 돈이 없어 밤에는 책을 덮어 두어야 할 형편이었다.
그래서 그는 겨울이 되어 눈이 쌓이면 추위를 견디며 창으로 몸을 내밀고 쌓인 눈에 반사되는 달빛을 의지해 책을 읽었던 것이다.
그렇게 열심히 공부한 덕택에 뒷날 御史大夫(어사대부)가 되었다. 오늘날 검찰총장이나 감사원장쯤 되는 자리였다.

[만화]
http://kr.kids.yahoo.com/study/han/hanja/hanja_144.html

[參考]
공부를 지독하게 파고듦의 비유로 懸頭刺股(현두자고)란 말도 있다.
漢(한)나라의 孫敬(손경)은 洛陽(낙양)의 대학에 있을 때 공부에만 매달렸다.
공부하다가 졸음이 와서 고개가 숙여지지 못하도록 ‘자신의 머리를 대들보에 끈으로 매달아 놓고’[懸頭]´ 책을 읽었다.
전국시대 遊說家(유세가)로 유명한 蘇秦(소진)은 책을 읽는데 졸음이 오면 송곳을 가져다가 자신의 넓적다리를 찔렀다[刺股]. 어떨 때는 흘러내린 피가 발뒤꿈치까지 이를 정도였다고 한다.

바야흐로 가을 독서의 계절이 돌아 왔습니다. 과거 인물들의 지혜와 책을 읽고자 하는 의지가 필요한 시기인 듯합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82     부화뇌동 附和雷同   고사성어   5113
181     형설지공(螢雪之功)   고사성어   1641
180     화룡점정(畵龍點睛)◈   고사성어   1321
179     附耳細語(부이세어)   고사성어   1348
178     借鷄騎還(차계기환)   고사성어   2245
177     四十初襪(사십초말)   고사성어   1227
176     爲礪磨刀(위려마도)   고사성어   1265
175     宿虎衝鼻(숙호충비)   고사성어   1798
174     松都契員(송도계원)   고사성어   1290
173     퇴고 推敲   고사성어   1686
| 192 | 193 | 194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 201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