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天衣無縫(천의무봉)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1441
  天衣無縫(천의무봉)  
 


天衣無縫(천의무봉)

[字解]
天(하늘 천)
衣(옷 의)
無(없을 무)
縫(궤맬 봉).

[意義]
천사의 옷은 꿰맨 흔적이 없다는 뜻.
시문등이 기교를 부린 자취가 없이 자연스럽고 완전미가 있음을 형용하는 말.
인품이 천진난만하여 꾸밈새가 없는 모양을 이르는 말.

[出典]
張薦(장천)의 靈怪錄(영괴록).

[解義]
더위가 한창 기승을 부리는 한 여름, 곽한(郭翰)이란 사나이가 더위를 피해 뜰로 나와서 서늘한 바람을 쏘이며 낮잠을 자고 있는데 하늘 한 모퉁이에서 무엇인가가 훨훨 내려왔다
˝아니 도대체 무엇일까?˝
점점 가까이 오는 것을 보니 아름다운 여자였다.
곽한은 넋을 잃고 바라보다가 물었다.
˝당신은 대체 누구요?˝
여자가 대답하였다.
˝저는 하늘에서 내려온 직녀(織女)입니다.˝

곽한이 곁으로 다가가 보니 아주 가볍고 부드러운 천녀의 옷에는 어디를 보아도 꿰맨 바느질 자국이 없었다.
옷을 만드는데 가위질도 하지 않고 바느질도 하지 않았다면 천을 짤 때 그 천이 옷모양 그대로 짜지지 않으면 안 된다.
곽한은 고개를 갸웃거리며 옷에 바느질 자국이 없는 까닭을 물었다.

천녀는 당연하다는 듯이 이렇게 대답했다.
˝저희들이 입는 천의(天衣)란 원래 바늘이나 실을 쓰지 않습니다(天衣本非針線爲也).˝

그 후 천제에게 허락받은 기한이 차서 두 사람의 인연은 영원히 끊기고 말았다.
곽한은 직녀에 대한 사모의 정을 버리지 못한 채 아내를 맞이했으나 결혼생활은 불행했다고 한다.

[參考]
천의무봉(http://kr.encycl.yahoo.com/print.html?id=145858)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92     파경중원 破鏡重圓   고사성어   1275
191     天衣無縫(천의무봉)   고사성어   1442
190     좌단(左袒)   고사성어   1211
189     錦衣還鄕(금의환향   고사성어   1919
188     傍若無人(방약무인)   고사성어   1213
187     鐵面皮(철면피)   고사성어   1597
186     强顔女子(강안여자)   고사성어   1271
185     후안무치(厚顔無恥)   고사성어   1695
184     木人石心(목인석심)   고사성어   1204
183     위편삼절(韋編三絶)   고사성어   1349
| 191 | 192 | 193 | 194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