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傍若無人(방약무인)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1213
  傍若無人(방약무인)  
 


傍若無人(방약무인)

[字解]
傍 곁, 의지할 방.
若 같을 약.
無 없을 무.
人 사람 인.

[意義]
´곁에 사람이 없는 것 같이 여긴다´는 말로, ´주위의 다른 사람을 전혀 의식하지 않은 채 제멋대로 마구 행동함´을 뜻함.

[出典]
사기(史記) - 자객열전(刺客列傳).

[解義]
전국 시대도 거의 막을 내릴 무렵, 즉 진왕(秦王) 정(政;훗날의 시황제)이 천하를 통일하기 직전의 일이다.
당시 포학 무도한 진왕을 암살하려다 실패한 자객 중에 형가(荊軻)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위(衛)나라 사람이었으나 위나라 원군(元君)이 써주지 않자 여러 나라를 전전하다가 연(燕)나라에서 축(筑;거문고와 비슷한 악기)의 명수인 고점리(高漸離)를 만났다.

형가와 고점리는 곧 의기투합(意氣投合)하여 매일 저자에서 술을 마셨다.
취기가 돌면 고점리는 축을 연주하고 형가는 노래를 불렀다. 그러다가 감회가 복받치면 함께 엉엉 울었다.

마치 ´곁에 아무도 없는 것처럼[傍若無人]´…….

여기서 원래 ´방약무인(傍若無人)´은 아무 거리낌없이 당당한 태도를 말하였는데 변해서 천방지축으로 날뛰고, 무례하거나 교만한 태도를 표현할 때 인용된다.

고사를 좀더 소개하자면, 이후 진(秦)나라의 정(政;훗날 시황제)에게 원한을 품고 있던 연나라의 태자 단(丹)이 형가의 재주를 높이 평가하여 그에게 진시황제 암살을 부탁하였다.
형가는 단의 부탁으로 진시황제 암살을 기도하였지만 진시황제의 관복만 뚫었을 뿐 암살은 실패로 돌아갔다. 결국 그는 진시황제에게 죽임을 당하였다.

암살하기 위해 진나라로 떠나기 전 그가 읊은 노래 “바람은 쓸쓸하고 역수는 찬데 장사 한 번 가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風蕭蕭兮易水寒 壯士一去兮不復還]”라는 구절은 유명하다. 이 노래를 들은 이는 모두 눈을 부라리고 머리카락이 하늘로 솟았다고 한다.

[類似語]
眼下無人(안하무인) : 눈 아래 사람이 없다는 뜻으로 교만하게 행동함.
輕擧妄動(경거망동) : 경솔하고 망령되게 행동하다.
傲慢無禮(오만무례) : 행동이 교만하고 예의없이 행동하다.
放벽奢侈(방벽사치) : 아무 거리낌 없이 제멋대로 행동하다.

[參考]
형가(荊軻)(http://kr.encycl.yahoo.com/print.html?id=189619)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92     파경중원 破鏡重圓   고사성어   1275
191     天衣無縫(천의무봉)   고사성어   1442
190     좌단(左袒)   고사성어   1211
189     錦衣還鄕(금의환향   고사성어   1919
188     傍若無人(방약무인)   고사성어   1214
187     鐵面皮(철면피)   고사성어   1597
186     强顔女子(강안여자)   고사성어   1271
185     후안무치(厚顔無恥)   고사성어   1695
184     木人石心(목인석심)   고사성어   1204
183     위편삼절(韋編三絶)   고사성어   1349
| 191 | 192 | 193 | 194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