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鼓腹擊壤(고복격양)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1940
  鼓腹擊壤(고복격양)  
 


鼓腹擊壤(고복격양)

[字解]
鼓(두드릴 고)
腹(배 복)
擊(칠 격)
壤(부드러운흙 양)

[意義]
배를 두드리고 발을 구르며 흥겨워 한다는 뜻으로, 백성들이 태평세월을 누린다는 말이다.

[出典]
十八사략(十八史略)- 제요편(帝堯篇).
악부시집(樂府詩集)- 격양가(擊壤歌).
사기(史記)-오제본기편(五帝本紀篇).

[解義]
유가(儒家)에서는 성군(聖君)의 표상(表象)으로 요(堯)임금과 순(舜)임금을 꼽는다.
두 임금의 치세는 아직 고증이 되지 않아 신화라고 주장하는 학자가 있으나, ˝공자나 맹자 같은 성인이 가상이나 전설의 인물을 그토록 받들고 거론했겠느냐˝는 반론이 있다.

천하(天下)의 성군(聖君)으로 꼽히는 요임금이 천하를 통치한 지 50여년이 지난 어느날 , 자신의 통치에 대한 백성들의 반응을 알아보기 위해 평복으로 거리에 나섰다.
어느 네거리에 이르자 어린 아이들이 손을 맞잡고 요임금을 찬양하는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우리가 이처럼 잘 살아가는 것은[立我烝民(입아증민)]
모두가 임금님의 지극한 덕이네[莫匪爾極(막비이극)]
우리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지만[不識不知(불식부지)]
임금님이 정하신 대로 살아가네[順帝之則(순제지칙)].

어린이들의 순진한 노랫소리에 요임금은 기분이 매우 좋았다.
마음이 흐뭇해진 요임금은 어느 새 마을 끝까지 걸어갔다.
그곳에는 머리가 하얀 한 노인이 우물우물 무언가 씹으면서 손으로 ˝배를 두드리고 발로 땅을 구르며[鼓腹擊壤(고복격양)]˝흥겹게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해가 뜨면 일하고 해가 지면 쉬네[日出而作 日入而息(일출이작 일입이식)]
밭을 갈아 먹고 우물을 파서 마시니[耕田而食 鑿井而飮(경전이식 착정이음)]
임금님의 힘이 나에게 무슨 소용인가요[帝力何有于我哉(제력하유우아제)]

백발노인의 ˝고복격양˝에 요임금은 정말 기뻤다.
백성들이 아무 불만 없이 배를 두드리고 발을 구르며 흥겨워하고,정치의 힘 따위는 완전히 잊어버리고 있으니 그야말로 정치가 잘 되고 있다는 증거였다.
이 노래의 내용은 요임금이 이상적으로 생각했던 정치였다.
다시 말해서 요임금은 백성들이 그 누구의 간섭도 받지않고 스스로 일하고 먹고 쉬는, 이른바 무위지치(無爲之治)를 바랐던 것이다.
˝요임금의 덕택이다˝ ˝좋은 정치다˝라고 사람들이 말하는 것보다, 그 노인처럼 백성이 정치의 힘을 의식하지않고 즐겁게 살 수 있게 되는 것이 이상적인 정치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요임금은 자신이 지금 정치를 잘 하고 있다는 생각에 뿌듯했다.

도교(道敎)의 창시자 노자(老子)도 이런 정치를 두고 ˝무위(無爲)의 치(治:다스림)˝라고 했으며 정치론의 근본으로 삼았다.
그리고 요임금처럼 지배자가 있는지 없는지를 모를 정도로 정치를 잘하는 지배자를 최고의 통치자로 꼽았다.

[주(註)]격양(擊壤);나무로 만든 신 모양의 ˝양(壤)´을 땅에 세워놓고 떨어진 곳에서 다른 ˝양˝을 던져서[擊(격)] 맞추는 놀이라는 설과 ˝흙으로 만든 악기를 타는 일˝이라는 설이 있다.

[同意語]
堯舜之節(요순지절:요임금과 순임금이 다스리던 시대)
太平聖代(태평성대:어진 임금이 다스리던 살기 좋은 시대).

[類似語]
含哺鼓腹(함포고복:배불리 먹고 배를 두들기고 즐김)

[參考]
고복격양(http://hanja.pe.kr/2-han/2-han24.htm)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292     股肱之臣(고굉지신)   고사성어   1885
291     鼓腹擊壤(고복격양)   고사성어   1941
290     高枕而臥(고침이와)   고사성어   1387
289     공중누각(空中樓閣)   두산세계대백과   1353
288     교주고슬 膠柱鼓瑟   고사성어   1503
287     肝膽楚越(간담초월)   고사성어   1377
286     季札掛劍(계찰괘검)   고사성어   1485
285     장롱작아(裝聾作啞)   고사성어   1336
284     愛及屋烏(애급옥오)   고사성어   1890
283     금상첨화(錦上添花)   고사성어   3119
| 181 | 182 | 183 | 184 | 185 | 186 | 187 | 188 | 189 | 190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