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鼓腹擊壤(고복격양)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001
작가 및
추천사이트
    고사성어 추천수 0
     
 


鼓腹擊壤(고복격양)

[字解]
鼓(두드릴 고)
腹(배 복)
擊(칠 격)
壤(부드러운흙 양)

[意義]
배를 두드리고 발을 구르며 흥겨워 한다는 뜻으로, 백성들이 태평세월을 누린다는 말이다.

[出典]
十八사략(十八史略)- 제요편(帝堯篇).
악부시집(樂府詩集)- 격양가(擊壤歌).
사기(史記)-오제본기편(五帝本紀篇).

[解義]
유가(儒家)에서는 성군(聖君)의 표상(表象)으로 요(堯)임금과 순(舜)임금을 꼽는다.
두 임금의 치세는 아직 고증이 되지 않아 신화라고 주장하는 학자가 있으나, ˝공자나 맹자 같은 성인이 가상이나 전설의 인물을 그토록 받들고 거론했겠느냐˝는 반론이 있다.

천하(天下)의 성군(聖君)으로 꼽히는 요임금이 천하를 통치한 지 50여년이 지난 어느날 , 자신의 통치에 대한 백성들의 반응을 알아보기 위해 평복으로 거리에 나섰다.
어느 네거리에 이르자 어린 아이들이 손을 맞잡고 요임금을 찬양하는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우리가 이처럼 잘 살아가는 것은[立我烝民(입아증민)]
모두가 임금님의 지극한 덕이네[莫匪爾極(막비이극)]
우리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지만[不識不知(불식부지)]
임금님이 정하신 대로 살아가네[順帝之則(순제지칙)].

어린이들의 순진한 노랫소리에 요임금은 기분이 매우 좋았다.
마음이 흐뭇해진 요임금은 어느 새 마을 끝까지 걸어갔다.
그곳에는 머리가 하얀 한 노인이 우물우물 무언가 씹으면서 손으로 ˝배를 두드리고 발로 땅을 구르며[鼓腹擊壤(고복격양)]˝흥겹게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해가 뜨면 일하고 해가 지면 쉬네[日出而作 日入而息(일출이작 일입이식)]
밭을 갈아 먹고 우물을 파서 마시니[耕田而食 鑿井而飮(경전이식 착정이음)]
임금님의 힘이 나에게 무슨 소용인가요[帝力何有于我哉(제력하유우아제)]

백발노인의 ˝고복격양˝에 요임금은 정말 기뻤다.
백성들이 아무 불만 없이 배를 두드리고 발을 구르며 흥겨워하고,정치의 힘 따위는 완전히 잊어버리고 있으니 그야말로 정치가 잘 되고 있다는 증거였다.
이 노래의 내용은 요임금이 이상적으로 생각했던 정치였다.
다시 말해서 요임금은 백성들이 그 누구의 간섭도 받지않고 스스로 일하고 먹고 쉬는, 이른바 무위지치(無爲之治)를 바랐던 것이다.
˝요임금의 덕택이다˝ ˝좋은 정치다˝라고 사람들이 말하는 것보다, 그 노인처럼 백성이 정치의 힘을 의식하지않고 즐겁게 살 수 있게 되는 것이 이상적인 정치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요임금은 자신이 지금 정치를 잘 하고 있다는 생각에 뿌듯했다.

도교(道敎)의 창시자 노자(老子)도 이런 정치를 두고 ˝무위(無爲)의 치(治:다스림)˝라고 했으며 정치론의 근본으로 삼았다.
그리고 요임금처럼 지배자가 있는지 없는지를 모를 정도로 정치를 잘하는 지배자를 최고의 통치자로 꼽았다.

[주(註)]격양(擊壤);나무로 만든 신 모양의 ˝양(壤)´을 땅에 세워놓고 떨어진 곳에서 다른 ˝양˝을 던져서[擊(격)] 맞추는 놀이라는 설과 ˝흙으로 만든 악기를 타는 일˝이라는 설이 있다.

[同意語]
堯舜之節(요순지절:요임금과 순임금이 다스리던 시대)
太平聖代(태평성대:어진 임금이 다스리던 살기 좋은 시대).

[類似語]
含哺鼓腹(함포고복:배불리 먹고 배를 두들기고 즐김)

[參考]
고복격양(http://hanja.pe.kr/2-han/2-han24.htm)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092    곡고화과   낙조   2009-07-05   31718/0   0
2091    형설지공   야구강자   2009-04-05   9924/1   0
2090    苦盡甘來   야구강자   2009-04-05   6908/2   0
2089    일구이언   ※쉬운 고사성어※   2005-12-20   23558/0   0
2088    어부지리(漁父之利)   serein82   2004-02-12   12742/0   0
2087    우공이산(愚公移山)   serein82   2004-02-12   11307/0   0
2086    개과천선(改過遷善)   serein82   2004-02-12   23285/0   0
2085    곡학아세(曲學阿世)   serein82   2004-02-12   21352/0   0
2084    관포지교(管鮑之交)   serein82   2004-02-12   8672/0   0
2083    맥수지탄(麥秀之歎)   serein82   2004-02-12   19820/0   0
2082    모순(矛盾)   serein82   2004-02-12   16733/0   0
2081    맹모단기(孟母斷機)   serein82   2004-02-12   7256/0   0
2080    읍참마속 (泣斬馬謖)   serein82   2004-02-12   27536/0   0
2079    계륵(鷄肋)   serein82   2004-02-12   7508/0   0
2078    백미(白眉)   serein82   2004-02-12   17329/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40 페이지

좋은말[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