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고사성어
 
고사성어 고사성어
 
제목   목후이관(沐후而冠)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1228
  목후이관(沐후而冠)  
 


목후이관(沐후而冠)

[字解]
沐(목욕할 목)
후(원숭이 후) *犬변에 侯.
而(어조사 이)
冠(갓 관)

[意義]
원숭이가 관을 썼다는 뜻으로, 의관은 그럴 듯하지만 생각과 행동이 사람답지 못하다는 말이다.

[出典]
《사기(史記)》 항우본기(項羽本紀).

[解義]
홍문(鴻門)의 연(宴)으로 유방으로부터 진(秦)의 수도 함양을 넘겨받은 항우는 약탈과 방화를 자행하여 함양을 폐허로 만들었다.
함양이 폐허로 변하자, 자기의 성공을 고향에서 뽐내기도 할 겸 해서 초(楚)의 팽성(彭城)으로 천도를 서둘렀다.
‘부귀한 뒤에 고향에 돌아가지 않는 것은 비단옷을 입고 밤길을 가는 것과(錦衣夜行) 같다’는 금의환향(錦衣還鄕)의 욕심 때문이었다.
함양은 주(周)와 진(秦)이 일어났던 패업의 땅으로, 관중(關中)이라고도 불리는 천혜의 요지이다.
그럼에도 항우가 천도를 고집하자, 간의대부(諫議大夫) 한생(韓生)이 이를 간하였다.
“관중은 예부터 천혜의 요지로 패업의 땅이었고, 토지 또한 비옥합니다. 여기에 도읍을 정하고 천하의 왕이 되십시오. 지난 번 범승상(范丞相:范增)이 떠날 때도 결코 함양을 버리지 말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하지만 이 말을 들은 항우는 화를 벌컥 내면서 한생의 말을 막았다.
한생은 크게 탄식하며 물러나서는 혼자말로 중얼거렸다.
“원숭이를 목욕시켜 관을 씌운 꼴이군[沐후而冠].”
그런데 이 말을 그만 항우가 듣고 말았다. 항우가 옆에 있던 진평에게 그 뜻을 묻자, 진평이 답하였다.
“폐하를 비방하는 말이온데, 세 가지 뜻이 있습니다. 원숭이는 관을 써도 사람이 되지 못한다는 것과 원숭이는 꾸준하지 못해 관을 쓰면 조바심을 낸다는 것, 그리고 원숭이는 사람이 아니므로 만지작거리다가 의관을 찢고 만다는 뜻입니다.”
이 말을 듣고 격분한 항우는 한생을 붙잡아 펄펄 끓는 가마솥에 던져 죽였다. 한생이 죽으면서 말했다.
“나는 간언하다가 죽게 되었다. 그러나 두고 보아라. 백일 이내에 한왕(漢王)이 그대를 멸하리라. 역시 초나라 사람들은 원숭이와 같아 관을 씌워도 소용이 없구나.”
결국 천도를 감행한 항우는 관중을 유방에게 빼앗기고 마침내는 해하(垓下)에서 사면초가(四面楚歌) 속에 목숨을 끊고 말았다.

[參考]
금의야행(錦衣夜行)(http://kr.encycl.yahoo.com/print.html?id=27772)
금의환향(錦衣還鄕)(http://100.empas.com/entry.html/?i=701958&Ad=zg1)
사면초가(四面楚歌)(http://kr.encycl.yahoo.com/print.html?id=83291)

출처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302     국사무쌍 國士無雙   고사성어   1352
301     금의야행(錦衣夜行)   고사성어   1203
300     목후이관(沐후而冠)   고사성어   1229
299     胡蝶之夢(호접지몽)   고사성어   4290
298     言笑自若(언소자약)   고사성어   1674
297     流芳百世(유방백세)   고사성어   1925
296     鄭人買履(정인매리)   고사성어   1972
295     교토삼굴 狡兎三窟   고사성어   1838
294     立錐之地(입추지지)   고사성어   1457
293     挺身而出(정신이출)   고사성어   1185
| 180 | 181 | 182 | 183 | 184 | 185 | 186 | 187 | 188 | 189 | 바로가기 /210 페이지


고사성어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