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말,좋은말모음
속담
  - 서양속담
  - 동양속담
  - 한국속담
명언
  - 서양명언
  - 동양명언
고사성어
영화명대사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말 > 속담> 동양
 
속담[동양] 속담[동양]
 
제목   기와 한 장 아끼려다 대들보 썩힌다.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18627
  기와 한 장 아끼려다 대들보 썩힌다.  
 


기와 한 장 아끼려다 대들보 썩힌다.

[해설]
조그마한 것을 아끼다가 오히려 큰 손해를 본다는 뜻.

[이야기]
서울사람 하나가 성품이 교활하여 사람들이 그를 일컬어 몹쓸 놈이라 했다.
그 사람이 고향으로 돌아가는데 어느 날 길에서 배[梨]장수를 만났다.
˝여보 몇 개만 먹어 봅시다.˝
하고 청하였으나 워낙 인색한 배 장수인지라 듣지 아니하였다.
˝내 너로 하여금 앙갚음을 할테니 그리 알아라.˝
하고 배 장수보다 한 마장쯤 먼저 가서 길가 논 가운데 남녀 수십명이 모를 심는 것을 보고는 그 가운데 제일 나이 적고 아름다운 여인에게 다가가 가로되,
˝아씨가 제일 어여쁘니 오늘 밤 함께 자 보는 것이 어떠냐?˝
하고 희롱하니 여러 사람이 이 소리를 전해듣고 크게 노하여,
˝어떤 놈이 와서 희롱하느냐?˝
하고 쫓아 오거늘, 서울 사람이 빠른 걸음으로 급히 언덕을 뛰어 넘어 그 아래에 가서 앉아 한 손을 쳐들며 크게 소리치며 가로되.
˝배[梨]를 지고 오는 형님! 빨리 오시오. 빨리 오시오!˝
이 때 배장수가 마침 논밭 근처에 당도하니, 모심던 여러 수십 명이 달려들어 형님이란 소리를 듣고 배 장수의 목덜미를 잡아끌며,
˝넌 저놈의 형인 모양인데, 네 아우의 죄는 네가 마땅히 당해야 할 것이다.˝
하며 주먹과 발길이 우박처럼 쏟아졌다.
몸에 성한 것이 없고 옷은 찢어지고 배는 깨지고 흩어졌다.
배 장수가 불의의 봉변을 당하고 애걸하면서 가로되,
˝저 언덕 아래에 있는 놈은 본시 내 동생이 아니오.
아까 길가에서 그 놈이 배를 달라기에 주지 않았더니, 이에 심술을 부려 여러분을 속여 나를 괴롭히니 여러분은 양해하고 나를 살려 달라.˝
여럿이 그럴싸 해서 매를 그치니 배장수는 겨우 일어나 배를 수습하여 가니, 서울 사람이 언덕 아래에 앉아 있다가 길에서 배장수의 낭패한 모습을 보고 가로되,
˝그대가 배 두어 개를 아끼더니 이제 어떤고?˝
배 장수가 분함을 이기지 못하였으나 말이 없었다.

또 다른 이야기.
한 역졸이 흰 말을 타고 지나가거늘 서울 사람이 말을 붙잡고 청하기를 ,
˝내가 여러 날 길을 걸어 발이 콩멍석이요. 다리가 아파 죽겠으니, 요다음 주막까지 잠깐 말을 빌림이 어떠한가?˝
˝너는 어떤 위인인데 말을 타고자 하느뇨? 나도 또한 다리가 아픈즉 다시는 그따위 미친 수작 말라.˝
˝네가 감히 허락치 않으니 내 마땅히 너로 하여금 봉변케 하리라.˝
하고 눈을 부릅뜨고 말하니,
˝시러배아들놈!˝
하고 웃고 가거늘 서울 사람이 그 뒤를 따라 역졸이 주막에 들어간 것을 보고, 그 때 마침 주인 여자가 방 가운데서 바느질하는 것을 보고 창 밖에 서서 가로되,
˝낭자(娘子)낭자여! 내 마땅히 밤 깊은 후에 와서 한 판 하리니, 이 창문을 열고 나를 기다리라.
나로 말하면 아까 여기에 흰 말을 타고 와서 건너 주막에서 자고자 하던 사람이라.˝
하니,
여인이 크게 놀라고 노하여 곧 그 말을 남편에게 고하니, 남편이 대노(大怒)하여 그 아들과 동생들을 데리고 주막으로 달려들어, 아까 흰 말을 타고 온 사람을 찾으니, 역졸은 무슨 일인지 알지 못하고 응한 즉, 세사람이 죄를 꾸짖으며 어지러히 후려치니, 온 몸이 중상이라 주막 주모가 구해내며,
˝이 사람은 저녁에 우리 집에 들어온 후 아직까지 창 밖에 나가지 아니하고, 잠만 자고 있었으며 천만 애매하니 이는 반드시 그릇됨이라.˝
여러 손님의 말들이 또한 그러한지라, 반신반의하며 간신히 풀어주니, 이튿날 아침에 서울 사람이 먼저 길을 떠나서 몇 리 밖에 가서 길가에 앉았는데, 그때 역졸이 기운없이 말을 타고 오거늘 서울 사람이,
˝네가 어제 나에게 말을 빌려주지 않더니 지난밤 액땜이 과연 어떠하뇨?
오늘에 또 말을 빌려주지 않으면 마땅히 이와 같은 일을 또 한번 당하게 되리라.˝
하니 역졸이 크게 두려워 말에서 내려 잘못했음을 빌며, 하루 동안 말을 빌려주었다.

[類似語]
닭 잡아 겪을 나그네 소 잡아 겪는다.
호미로 막을 데 가레로 막는다.

[출전]
교수잡사(攪睡雜史).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7     계집 바뀐 건 모르면서 젖가락 바뀐 건 아나.   어수록   22479
6     기와 한 장 아끼려다 대들보 썩힌다.   교수잡사(攪睡雜史).   18628
5     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   촌담해이   17497
4     등잔 밑이 어둡다   명엽지해에서   21310
3     삼밭의 쑥   -   25421
2     가을가지는 며느리에게 먹이지 마라.   -   28092
1     고양이는 신선한 생선을 먹고 싶어하지만 물속에는 들어가지 않는다. (몽고 속담)   -   26337
| 1 | 바로가기 /1 페이지


속담[동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