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우리들이 좋아하는 노래가사 모음
유용한 지식
생활정보
건강정보
미용정보
자기계발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 지식(useful sense)
 
지식 지식
 
제목   ´네´와 ´예´
날짜
04-02-26
등록자     serein 조회수 1748
     
 

´네´와 ´예´
˝얘야, 이리 온.˝
˝네, 곧 가겠습니다.˝
와 같은 문장에서 대답하는 말 ´네´를 감탄사라 합니다. 부르고 대답하는 말이기 때문에 호응감탄사라고 합니다.
대답하는 말은 상대방의 신분에 따라 ´네´, ´그래´, ´응´등 다르게 쓰입니다. 죽, 손윗사람에게는 ´네´라고 하지만, 손아랫사람에게는 ´그래´또는 ´응´등을 쓰게됩니다.

전에는 ´예´를 표준어로 삼고, ´네´는 비표준어로 삼아왔습니다. 그러나 서울말에서는 ´네´가 오히려 ´예´보다 더 널리 쓰여 왔고 또 쓰이고 있으므로, 이번 표준어 규정에서는 이런 말들을 복수표준어로 인정하게 되었습니다. 그 근본 정신은 복수표준어를 많이 인정하여 국어 어휘의 폭을 넓히는데 있습니다. ´쇠고기´와 ´소고기´를 복수표준어로 인정한 것도 같은 예입니다.

* 대화(주객간) *
(남) : ˝쇠고기 국밥 한 그릇하고, 소주 한 사발만 주십시오.˝
(여) : ˝소고기 국밥 하나에, 소주 한 병을 말씀하신 겁니까?˝
(남) : ˝쇠고기라니까 왜 소고기라고 고쳐 말합니까?˝
(여) : ˝소고기가 표준말 아닌가요?˝
(남) : ˝소고기도 표준어고, 쇠고기도 표준어랍니다.˝

* 여러분 잠깐만! *
일이 잘못되었을 때, ´일이 비비 꾀었다.´라고 하는 것을 ´일이 비비 꼬였다.´라고 해도 괜찮을까요?

´꾀다´에는 여러 가지 뜻이 있습니다. ´유혹하다´, ´모여들다´, ´뒤틀리다´등입니다. ˝일이 비비 꾀었다.˝는 뒤틀린다는 뜻인데, 다른 두 가지 의미나 마찬가지로 ´꼬이다´, ´꾀다´ 두 형태가 가능합니다. 다만 이때의 ´꾀다´나 ´꼬이다´는 ´꼬다´의 피동형이기 때문에 ´유혹하다´, 모여들다´와는 다른 형태입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수
157     ´눈겨룸´인가 ´눈싸움´인가   serein   1550
156     ´녹슬다´인가 ´녹쓸다´인가   serein   2546
155     ´노느매기´인가 ´나누매기´인가   serein   1911
154     ´네´와 ´예´   serein   1749
153     ´냉랭하다´인가 ´냉냉하다´인가   serein   2669
152     ´냄비´인가 ´남비´인가   serein   1729
151     ´낫 놓고 ㄱ자도 모른다´   serein   2052
150     ´납량(納凉)´과 ´납양(納陽)´   serein   1759
149     ´남존여비´인가 ´남존녀비´인가   serein   1765
148     ´끄나풀´인가 ´끄나불´인가   serein   2522
| 45 | 46 | 47 | 48 | 49 | 50 | 51 | 52 | 53 | 54 | 바로가기 /62 페이지


지식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