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우리들이 좋아하는 노래가사 모음
유용한 지식
생활정보
건강정보
미용정보
자기계발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 지식(useful sense)
 
지식 지식
 
제목   PPL기법/알게 모르게 영화속에 광고 “살짝”
날짜
04-02-04
등록자     하늘 조회수 1530
     
 

영화 ‘쉬리’에서 남파간첩 최민식은 도서관에서 유니텔에 접속해 김윤진과 접선했다. 김윤진이 죽은 뒤 한석규는 핸드폰에 남겨진 그녀의 음성메시지를 확인한다. 여기선 “SK텔레콤 소리샘입니다”란 멘트가 흘러나온다. SK텔레콤과 유니텔은 자사의 브랜드를 노출시켜주는 대가로 각각 3000만원과 6000만원을 영화제작사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심코 흘러가는 영화의 한 장면에 광고를 등장시키는 기법이 PPL(Product Placement)이다. PPL은 무의식중에 관객에게 제품의 이미지를 심어 준다. 전국에서 600여만명의 관중을 동원한 ‘쉬리’는 30개가 넘는 제품을 PPL로 처리해 국내에서 본격적인 PPL광고의 장을 열었다. 그러나 간혹 어색한 장면도 있어 너무 ‘상품 보여주기’에 치우쳤다는 생각도 든다.


미국에선 이미 70년대부터 PPL이 시작됐다. 그 기법을 아주 적절하게 사용한 영화가 82년 제작된 ‘ET’. 외계인 ET는 지구인 꼬마 엘리엇에게 다가가 손을 내민다. 그 때 ET의 손에선 m&m 초코볼이 하나둘 떨어져 바닥에 쌓인다. ‘친해지고 싶다’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 아이들이 좋아하는 초코볼을 사용한 것에 대해서 이상하게 생각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절로 무릎을 탁 치게 된다. m&m의 제품 슬로건이 “손에서는 녹지 않고 입에서는 녹아요”이기 때문이다. 결국 관객들은 영화의 주제가 부각되는 장면에서 m&m에 대한 호감을 갖게 되는 것은 물론 제품이 전달하는 메시지를 확실하게 알게 되는 셈이다.


이것이 가능했던 것은 m&m의 등장이 너무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는 데 있다. 전체 시나리오 구조 속에 완벽하게 녹아 있기에 영화를 보는 관객들은 어색하다고 느끼지 않았던 것이다.


ET가 상영된 후 m&m의 매출은 66%나 늘었다고 한다. 기존의 어떤 매체광고로도 이에 버금가는 결과를 얻기는 쉽지가 않을 것이다. 우리 영화에서도 ET에서와 같이 ‘표나지 않으면서도 결국은 크게 표를 낼 수 있는’ PPL기법이 시도되기를 기대해 본다.


김홍탁(광고평론가·제일기획 카피라이터)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수
267     ´장애우´란 표현 쓰지 마세요   하늘   1870
266     OK! 는 무엇의 약자일까요.   하늘   2101
265     패스트푸드점의 비밀   하늘   1550
264     귀빠진 날??   하늘   2413
263     정오는 낮12시가 아니다.   하늘   1656
262     오마쥬란 무엇인가   하늘   3522
261     토끼에 관한 잘못된 상식   하늘   1697
260     PPL기법/알게 모르게 영화속에 광고 “살짝”   하늘   1531
259     반딧불이 바로알기   하늘   1445
258     찻잎이 어리다고 다 좋은 茶일까?   하늘   1217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바로가기 /62 페이지


지식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