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기타
 
기타 좋은글[기타]
 
제목   소원중의 소원
날짜
03-04-16
등록자     - 조회수 45072
  소원중의 소원  
    -
 

옛날에 아이들만 살고 있던 신나는 도시에
세 명의 마술사가 찾아왔다.
한 사람은 이름이 보르스텐빈더였고,
또 한 사람은 지벤 질린더 였고,
그리고 마지막 한 사람은 바스두니히트마인스트였다.
그들은 이곳 저곳에서 마술을 했고,
알록달록한 아름다운 색깔의 물건들을 많이 만들어 냈다.
그러면 아이들은 그들이 들려주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으며 모두 고마워했다.
그러면서도 아이들은 마음속으로 궁금해 했다.
저 이상한 세 사람은 좋은 사람들일까, 나쁜 사람들일까?
그런 것은 대개 알기 어려운 법이다.

이별의 날이 되자
세 명의 마술사들이
작별의 인사를 하기 전에
아이들을 시장으로 다 모이게 했다.
“여러분들이 우리에게 베풀어 준 친절에 대해
고마움의 답례를 하겠어요.
그래서 여러분에게 작별의 선물로
소원을 딱 한가지씩 말할 기회를 주겠어요.
여러분이 원하는 소원은 그것이 크든, 작든,
말하는 그 순간 즉시 이루어질 거예요.“
과연 어떻게 되었을까?

아이들은 소원을 무엇으로 말해야 할지에 대해
오랫동안 심각하게 고문했다.
왜냐하면 아무리 심사숙고한 결정을 내린다고 하더라도
일단 소원을 한 가지 말하고 나면
그것으로 다른 모든 소원은 소용없게 되기 때문이었다.
한참 지난 후 아이들이 마침내 세 명의 마술사에게 말했다.
“혹시 우리 소원이 너무 크다면 용서해 주세요!
우리들의 한 가지 소원은 바로 이것이에요.
우리가 말만 하면 모든 소원이 즉시 이뤄지게 해달라는 거예요.“
“이제 소원을 말했습니다.” 라고 세 명의 마술사가 말했다.
“곧 그 소원이 이루어지게 되리라!”
아마 깜짝 놀랐겠지!

마술사는 곧바로 그곳을 떠났다.
아이들만 살고 있는 도시에서 아이들은
호기심에 가득 차 서로에게 묻기 시작했다.
세 명의 마술사가 한 말이
과연 효과가 있을까?
그들은 처음에는 몰래 시도해 보다가
깜짝 놀랐다.
소원을 말하기만 하면 그것이 무엇이든
정말로 즉시 이루어지는 것이었다!
그래서 아이들이 신나게 소리쳤다.
“그것봐. 마술사들은 좋은 사람들이었어!”
물론 당연히 그랬겠지!

사정이 그렇게 되고 보니
별의별 소원들이 다 있었다.어떤 아이는 자동차를 운전하고 싶어했고.
어떤 아이는 여행 기념품 열 개를 갖고 싶어했고,
또 어떤 아이는 꼭두각시 인형,
장난감 , 케이크, 기차,
바로드 옷감, 비단, 털가죽,
스케이트, 껌, 팽이, 크레인,
황금의 왕관과 공,
인형, 책, 장신구, 나팔 등을 소원했다.
아무튼 소원만 말하면 그 즉시 물건이 생겼다!
물론 그들처럼 하고 싶겠지?

그 후 1년의 세월이 그렇게 지났고,
마술은 여전히 효력을 발휘했다!
계속 소원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차츰 사는 재미를 잃게 된 아이들의
마음속에 근심이 쌓이기 시작했다.
그래서 아이들은 날마다 점점 더 작은 소원을 말하게 되었다.
소원하는 것이 모두 이뤄진다는 것은 견디기 힘든 일이었다!
그리고 더 이상 아무런 소원도 말하고 싶지 않게 되자,
더 이상 즐거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아이들은 자기들이 받은 수많은 귀중한 물건들을
불행한 얼굴로 슬프게 쳐다보았다.
그 말이 믿어지지 않겠지?

결국 아이들은 탐험 대원들을
먼 세상으로 내보내
보르스텐빈더 씨와
다른 사람들, 즉 지벤 질린더 씨와
바스두니히트마인스트 씨를 찾아 나서게 했다.
그리고 그들을 만나면 이렇게 말하라고 했다.
“우리의 소원을 다시 거두어 주세요!
그것 때문에 더 이상 신나는 일이 벌어지지 않아요.“
그러나 길을 떠났던 아이들은
그 어느 곳에서도 세 사람을 찾을 수가 없어서
한 사람씩 차례로 집으로 되돌아왔다.
아이들은 비통해 했다.
“신이 우리를 구제해 주었으면!”
아이들은 이제야 그들이 나쁜 사람들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물론 여러분도 그렇게 생각하겠지?

아이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실의에 빠졌다.
그들 가운데 가장 나이 어린 아이가 말했다.
“그 사람들이 정말로 우리의 소원을 다 이뤄 준다고 했다면
소원이 이뤄지는 것을 이제 그만해 달라고
말하는거야!“
아이들이 모두 다 그의 말을 따랐고, 그 순간 이후부터
삶이 다시 긴장되고, 즐겁게 변했다.
아이들은 1년 전의 그 날 이전처럼 다시 신나게 놀았고,
조금 더 똑똑해졌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138     과목 사랑   -   32023
137     우리는 항상 착각하고 있다.   -   57942
136     쓰고 있는 열쇠는 항상 빛난다   한수산   39692
135     어느 여배우 이야기 ..   -   33164
134     운전수의 슬픈 추억 ..   -   27927
133     차라리 ..   -   29036
132     나는 지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임을 ..   -   39464
131     3초의 여유속에 담긴 사랑 ..   -   57799
130     베드로시안의 ˝그런 길은 없다˝   베드로시안   27427
129     소원중의 소원   -   45073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바로가기 /17 페이지


좋은글[기타]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