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지혜
 
지혜 지혜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영혼의 길을 따르는 인디언의 지혜> ˝우리는 유일신을 믿는다˝
날짜
10-03-16
등록자     도토리 조회수 11016
작가 및
추천사이트
    인디언의 지혜 추천수 1
     
 


<영혼의 길을 따르는 인디언의 지혜>

˝우리는 유일신을 믿는다˝


2차 대전 중에,
우리가 싸웠던 적이 신에게 기도하는지 질문한 적이 있다.
그들도 신에게 기도하고 우리도 신에게 기도한다면,
신은 과연 어느 편을 들어줄 것인가?
우리가 똑같은 신에게 기도한다면,
우리 모두는 영적으로 같은 편에 있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가 종교적이라면 신학을 연구하고 성경을 인용하겠지만,
인생에서는 삶의 다른 측면도 있으며,
이런 길을 우리 인디언들은 <빨간 길>이라고 부른다.
<빨간 길>은 삶으로 인도하는 길이고 영적인 영혼의 길이다.
우리가 어떻게 영적인 존재가 되는가?
그 <위대한 존재>와 하나 되는 경험을 통해서이다.
우리는 그것을 이해하지 못하며 그것을 분석하려고 애쓰지도 않는다.
그것은 우리에게 영감을 주는 우리 마음과 영혼 속의 느낌이다.

나는 그 동안 원주민 인디언들은
어떤 신에게 기도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원주민 인디언들은 늘 살아 계신 신을 알고 있었다.
다만 우리는 그분을 <신>이라고 부르지 않았을 뿐이다.
우리는 <신>이라는 단어에 거부감을 느낀다.
성경에는 <복수의 신>에 대한 내용이 있는데,
그 말에는 두려움이 내포되어 있기 때문이다.
우리 인디언의 언어에서는
<생명을 주시는 그분>이나 <그 위대한 신비>라는 말을 사용한다.
크리크 부족의 말로 우리는 <그분>을 <오풍가>라고 부르는데,
이것은 <모든 것을 주관하시는 한 분>이라는 뜻이다.

우리 부족의 기독교인들은
이제 <그분>을 <헤 사 케타네세>라고 부르며,
이 말의 뜻은 <호흡의 주관자>이다.
우리가 어떤 이름을 사용하든지,
그 이름에는 따뜻함과 가까움의 느낌이 있다.
고통이나 어려움에 처해 있을 때
내가 <그분의 성스러운 이름>을 부르기만 하면,
<그분>만이 내 문제들을 도와주시는 분이다.

선교사들은 우리 인디언들이 나무, 독수리, 파이프,
그밖에 많은 것들을 숭배한다고 생각했다.
우리는 그렇지 않았으며 지금도 그렇지 않다.
우리는 유일신을 믿는다.
하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그런 것들을 존경한다.
왜냐하면 그것들은
우리를 돕는 조물주의 선물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약초들을 사용한다고 해서
그것들을 숭배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그것들을 사용해서 조물주에게
편안한 마음으로 얘기하는 분위기를 만들 뿐이다.

우리가 독수리에게 존경심을 표하는
한 가지 이유는 이런 사실 때문이다.
즉, 우리 인간들은 산을 볼 때 한쪽밖에 못 보지만,
독수리는 어떤 생명체보다 더 높이 날고
날카로운 눈을 갖고 있기 때문에 양쪽 모두를 본다.
독수리가 위에 계신 조물주에게 더 가깝게 날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의 기도를
<그분>에게 전해 달라고 독수리에게 부탁한다.
물론 우리도 조물주에게 직접 기도를 올릴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이런 매체들을 사용함으로써
<그분>에게 더 존경심을 표하고 있다.
<그분>에게 밤낮으로 기도를 올리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우리는 겸손한 방식으로
다른 생명체를 통해 <그분>에게 우리의 뜻을 전하려 한다.

우리가 사랑하는 어떤 사람이 먼 곳에서 병이 들 수도 있다.
그래서 우리는 네 방향과 바람을 사용해서
우리의 좋은 에너지를 그 사람에게 전한다.
우리는 살아 계신 신을 통해
서로 연결되어 있음을 알고 느낄 수 있다.
우리는 늘 겸손한 태도를 유지하려고 애쓴다.
우리가 이곳에 온 것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돕기 위함이다.
우리가 직접 그곳에 가서
그 사람의 손을 잡고 말을 하지는 못해도,
우리를 돕는 살아 계신 신의 강력한 손으로
그 사람이 도움을 받게 할 수 있다.

그 <성스러운 파이프>가 있기 전에 우리는
나무를 만져서 조물주와 연결되고 했다.
우리가 사는 지역에 나무 같은 것이 없으면,
그때는 흙을 갖고 같은 일을 하곤 했다.
그것을 만지고,
그런 후에 그것으로 우리의 몸을 만졌다.
하지만 우리가 숭배한 것은
그 나무나 흙이 아니라 그것들을 만드신 조물주였다.
깃발이나 영물이나 네 방향은 그 자체로서 신이 아니다.
이것들은 우리의 강력한 주술사 방식을 대변하고 있을 뿐이다.
조물주가 그것들을 보내 우리가 사용하도록 만들었고,
우리는 그것들을 통해
<더 높으신 존재>와 더 잘 연결될 수 있다.
따라서 결론은 한 분의 신밖에 없다는 것이다.
(베어 하트, 『인생과 자연을 바라보는 인디언의 지혜』)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14    나에 대한 신뢰- 김정한   qnfmwhdk   2012-09-01   39023/1   0
213    글   고양이&개   2012-08-28   11490/1   0
212    여중생과 선생의 대화를 듣고   만물박사   2010-12-22   31264/1   0
211    학벌 다툼   만물박사   2010-12-06   18815/0   0
210    글쓰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만물박사   2010-11-12   19336/0   1
209    소나무   만물박사   2010-07-22   22570/0   1
208    음악은 영원하다   만물박사   2010-07-05   9000/0   0
207    넘치는 관심은 오해와 미움을 받는다   만물박사   2010-06-08   16869/0   0
206    책은 지식을 자라게 한다   만물박사   2010-05-28   19613/0   0
205    하나님은 나의 맞춤의 대상이 아니다   만물박사   2010-04-18   20019/0   0
204    화음을 듣는 자세로   만물박사   2010-03-25   8773/0   0
203    봄비는 자녀교육의 모범부모다   만물박사   2010-03-23   8547/0   0
202    마음 운전   만물박사   2010-03-18   24864/0   0
201    <영혼의 길을 따르는 인디언의 지혜> ˝우리는 유일신을 믿는다˝   도토리   2010-03-16   11017/1   0
200    목적   만물박사   2010-03-16   16341/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 페이지

좋은글[지혜]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