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우정
 
우정 좋은글[우정]
 
제목   친구..
날짜
03-04-16
등록자     - 조회수 85334
  친구..  
    -
 

한 사형수가 밥을 조금 남겨 벽 한쪽 구석에 놓아두었다.
그러자 쥐 한 마리가 쪼르르 벽을 타고 내려와 눈동자를 초롱초롱 빛내며
맛있게 밥을 쪼아먹고 돌아갔다.
사형수는 그날부터 밥을 먹을때마다 꼭 쥐가 먹을 밥을 남겨놓았다.
쥐는 사형수가 주는 밥을 먹으려고 하루도 빠짐없이 벽을 타고 내려왔다.
처음에 쥐는 사형수를 경계하느라 밥만 먹고 곧장 쥐구멍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차차 시간이 지나자 사형수의 손바닥까지 올라와 밥을 먹었다.
그러다가 나중에는 사형수와 함께 살기 시작했다.
쥐는 사형수가 ´쮜쮜쮜쮜´하고 부르면
쪼르르 달려가 사형수의 팔이나 다리위로 기어올랐다.
어떤때는 사형수가 ´뽀뽀´하고 말하면 그 작은 입술을 사형수의
입을 향해 쭉~내밀었다.
사형수는 쥐와 같이 놀면서 무심한 마음으로 하루를 보내는 것이 편안했다.
외롭지도 않았다.쥐와 밥을 똑같이 나누어 먹으면서 사식이 들어오면
사과 한 알이라도 공평하게 나누어 먹으면서
문득 죽음의 공포가 사라지는 것을 느낄 때가 있었다.
시간은 흘렀다.
감옥의 창 밖으로 하얗게 보름달이 떠오른 날 밤 .
사형수는 쥐를 감방에 남겨두고 형장으로 끌려갔다.
목에 밧줄이 걸리고 몸이 허공에 덜컹 매달린다고 느껴진 순간,
사형수는 쥐를 생각했다. 배가 많이 고플텐데,
누가 쥐에게 밥을 줄까하는 생각이
한순간 섬광처럼 지나간 뒤 사형수는 정신을 잃었다.
사형수가 죽은 다음날. 한 교도관이 사형수가 살던 방을 정리하러 갔다.
웬일인지 그 방에는 쥐 한 마리가 머리에 피를 흘리고 죽어있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271     너에게 보내는 용서 ..   -   118338
270     망고나무는 내 친구 ..   -   66656
269     친구가 될때 ..   김지수   141158
268     우정 ..   피천득   131942
267     BEST FRIEND의 의미 ..   -   132138
266     친구란 단어의 뜻을 아시나여 ?   -   129703
265     친구..   -   85335
264     우정 십계명 ..   -   111163
263     오해와 자존심 ..   -   72448
262     좋은 친구 만들기 십계명 ..   -   93446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바로가기 /30 페이지


좋은글[우정]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