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아! 내 사랑 - 김정한
날짜
11-09-06
등록자     보람사랑 조회수 33718
작가 및
추천사이트
    김정한토닥토닥힘내세요당신중에서 추천수 0
     
 

아! 내 사랑 - 김정한

눈처럼 꽃비 내립니다.
인디언 달력에는 3월을 ´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달´ 이라 했습니다.

봄인가 하면 다시 3월에 함박눈을 맞기도 하고 다시 겨울인가 하면 금빛햇살에 눈이 시립니다. 막 도착한 그대의 체온이 담긴 이메일......심장이 떨려서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오렌지 빛의 도심의 거리......15층에서 내려다보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함께 걸었던 한강로 산책길 그리고 덕수궁 돌담길은 여전히 그 모습 그대로입니다. 깊어가는 4월의 밤 녹턴의 나직한 호흡소리를 들으며 그대를 찾습니다. 치명적인 그리움은 몸보다 마음 먼저 그대 계신 그곳으로 달려가, 배를 띄우고 건너가려고 했지만 오늘은 문이 열리지 않습니다. 나 밀물이 되어 이곳에 왔는데...... 아마도 물때가 맞지 않아 그대는 썰물이 되어 이미 나가버린 것 같습니다. 알몸을 드러내고 열리지 않는 문 밖에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비우고 또 지워도 햇살처럼 다시 쏟아지는 지나간 추억이 눈앞에 물결 되어 춤춥니다. 마치 만삭인 목련꽃 봉우리가 몸을 푸는 것 같습니다. 부풀다 터진 눈부신 햇살 조각도 새색시처럼 호흡하는 대지와 뒤엉키며 뜨겁게 입맞춤 합니다. 그리움도 꽃이 되어 그립다고 고개를 쳐듭니다. 못 견디는 그리움을 끌어다 놓았으니 기다림이 잉태했겠죠.

내 팔에 기댄 그대에게 난 묻고 싶었죠. < 왜 나를 사랑 하냐고 >

말하기도 전에 목이 멥니다. 그대는 대답 대신 늘 말없이 끌어안아 주셨죠.

바다 속 보다 깊디깊은 그대 마음 그것이 나를 그대 곁에 오래도록 머물게 하는 이유입니다. 이렇게 숙명의 인연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만나면서 서로를 향해 흔들리며 잎이 피는 무화과나무처럼 얼마의 시간이 흐르면 그대와 나 서로의 흰 뿌리에 닿을 수 있을까요? 이제는 그대 물결에만 흔들리는 파도가 되고 싶습니다. 이제는 그대 바람에만 미소 짓는 꽃이 되고 싶습니다. 댓잎같이 푸르게 소나무처럼 당당하게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은데...... 완전히 사랑하는 법을 배우기도 전에 난 그 누군가를 미워하고 원망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그대 때문에......그렇게 되어 버렸습니다. 나뭇잎에 흔들리듯......중심 잡지 못하는 나, 그대 없는 오늘 밤 이렇게 흔들립니다.
곁에 있다가 없으니까. 보이다가 안 보이니까 정말 미칠 것 같습니다. 오늘따라 가득합니다. 당신의 향기가......밀물처럼 밀물이 되어 가득 차 오릅니다. 내 안에 저 혼자서 흐드러지게 피는 꽃...... 어찌합니까? 온통 그대 생각에 짓물러 터져 떨고 있는 그리움의 꽃다발을 어찌합니까?
지금 창밖은 4월의 잔인한 바람에 못 이겨 눈보라치듯 꽃잎이 날립니다. 곧 만나겠지요. 그대를...... 그대와 나 사이의 짧은 이별이 서럽지만 긴 만남이 기다려집니다. 그대 향해 처음 문을 열 때보다도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 그대를 기다리는 것이 더 두렵고 떨립니다. 오늘도 치명적인 외로움과 두려움에 휘청거리며 어김없이 사랑의 미친 취객이 되어버린 나 이제...... 어찌합니까?

김정한신간에세이- 토닥토닥 힘내세요! 당신 - 中에서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320    우리입니다.   제임스D   2012-11-09   60901/0   1
2319    사랑 그건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13372/0   0
2318    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 김정한   qnfmwhdk   2012-09-05   17616/0   1
2317    나에 대한 신뢰 - 김정한   qnfmwhdk   2012-08-24   15055/0   1
2316    아! 내 사랑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9-06   33719/0   0
2315    그리움   호신성   2011-09-06   18414/0   0
2314    사랑과 술   악마와 천사   2011-09-02   19118/0   2
2313    거짓말   밀키스   2011-08-10   14094/0   0
2312    사랑의 서시   보람사랑   2011-07-13   22529/0   1
2311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김정한   보람사랑   2011-07-06   14085/0   1
2310    소설 <프라이온> 속에서   다헤   2011-06-17   8545/1   0
2309    첫사랑   푸른달   2011-06-16   9488/1   0
2308    소심한A형   아랑   2011-05-26   21065/1   1
2307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5-15   16583/0   0
2306    오늘이 있기에   행복한곰   2011-04-29   25270/1   1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5 페이지

좋은글[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