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소설 <프라이온> 속에서
날짜
11-06-17
등록자     다헤 조회수 8733
작가 및
추천사이트
    yes24서점 추천수 1
     
 

정환은 장시간의 비행기 여행 후 자신이 어디서 왔는지, 누구인지, 왜 이곳에 왔는지, 자신에 대한 모든 정체성의 기억들을 상실해 공항 안을 서성이는 것이다. 그런데도 자신의 이름만은 기억해주었다니. 주원은 정환에게 다가가 아무 말 없이 그의 앞에 섰다. 정환은 어리둥절해하며 그녀를 올려다보았다. 한 발짝 뒤에 서 있던 서윤은 주원의 눈가가 붉어지는 것을 보았다. 지금의 그녀는 자신이 알고 있던 주원이 아니었다. 가슴 속에 슬픔이 가득 해 메마름에 젖어 있었던 그녀가 되찾은 것이다. 감정을, 그리고 삶을.
주원은 정환의 옆에 앉아 눈가에 맺힌 방울들을 닦아 내었다. 정환이 겪고 있는 해리성 둔주, 그것은 우리 모두가 태어날 때부터 겪어야 했던 병이다. 목적이 있기에 용기 내어 세상에 왔음에도 불구하고, 그 목적마저 망각하고, 자신이 어디서 왔는지, 누구인지조차 기억하지 못한다. 40주라는 여행기간이 너무나도 길었던 탓일까. 오히려 자신이 누구인지 기억해 내느라 긴 인생을 보내기도 한다. 마치 정환은 갓 태어난 신생아처럼 주변을 탐색하고 있었다. 그에게 현실은 각박하고 차가워 보일 터. 주원은 가슴 한 구석이 저려왔다.
“나는 누구죠?”
네 이름도, 네가 이루어놓은 그 어떤 것도 네 자신을 말해주지 않아. 아무 것도 아니지. 하지만 그만큼 특별하기도 해. 무엇도 네 자신을 정해진 틀에 끼워 맞출 순 없으니까.
“넌, 나한테 아주 소중한 사람이야.”
정환의 차가운 손에 주원의 따뜻한 손이 얹어졌다. 누군가에게 소중한 존재가 되는 것만으로도 살아볼 가치가 있는 걸까. 우리가 누군가와 끊임없이 관계를 맺는 이유도 그래서일까. 소중해지기 위해, 또 살기 위해?
멀게만 느껴졌던 세계가 피부에 스며들 정도로 가깝게 느껴졌다. 살아있다는 느낌, 숨 쉬고 있는 느낌, 그리고 온몸의 세포가 생동하는 느낌. 이것은 주원에게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의 전율을 가져다주었다. 처음으로 느껴보는 행복감. 이 순간을 위해 그 머나먼 길을 돌아왔다고 느낄 정도로. 또 이제는 이 길을 그만 가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주원은 눈을 감고 입으로 공기를 들이마셨다. 신선하고 상쾌한 기운이 몸 깊숙이 여기저기 자리 잡는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320    우리입니다.   제임스D   2012-11-09   62004/0   1
2319    사랑 그건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13598/0   0
2318    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 김정한   qnfmwhdk   2012-09-05   17870/0   1
2317    나에 대한 신뢰 - 김정한   qnfmwhdk   2012-08-24   15276/0   1
2316    아! 내 사랑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9-06   33968/0   0
2315    그리움   호신성   2011-09-06   18644/0   0
2314    사랑과 술   악마와 천사   2011-09-02   19362/0   2
2313    거짓말   밀키스   2011-08-10   14302/0   0
2312    사랑의 서시   보람사랑   2011-07-13   22753/0   1
2311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김정한   보람사랑   2011-07-06   14301/0   1
2310    소설 <프라이온> 속에서   다헤   2011-06-17   8734/1   0
2309    첫사랑   푸른달   2011-06-16   9686/1   0
2308    소심한A형   아랑   2011-05-26   21278/1   1
2307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5-15   16786/0   0
2306    오늘이 있기에   행복한곰   2011-04-29   25526/1   1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5 페이지

좋은글[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