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날짜
11-05-15
등록자     보람사랑 조회수 16592
작가 및
추천사이트
    김정한에세이흔들리며사는것이인생이다펌 추천수 0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템스 강을 건너 이곳까지 날아온 안개가 세상을 뒤덮은 오늘
그대 오신다 해서 새벽부터 서서 마중을 했습니다.
저만치 그대가 보일 것 같아 긴 목을 내밀며 하루를 모딜리아니로 살았습니다.
창가에 오래도록 기댄 채로 서성이는 잘 익은 그리움 하나
사랑비에 젖은 몸으로 종일 창가를 서성거렸습니다.
노랗게 개나리꽃 피던, 사랑을 재촉하던 그 어느 봄날
메마른 입술에 닿은 첫 키스는 기억으로 숨어버린 유혹의 향까지도 생각나게 했습니다.
다시 찾아온 4월......진한 떨림으로 그대와 난 다시 눈맞춤을 합니다.
여전히 멀고 가까움......높고 낮음이 분명하지 않은,
서투른 사랑법에 익숙한 그대와 나이지만 마중하는 길은 한곳이었습니다.
오늘 그대 오신다 하여......내게 오시는 길 지치지나 않을까…….
내게 오시는 길 힘들지나 않을까, 몸과 마음이 번갈아 가며 창가를 서성거렸습니다.
목젖까지 차오르는 그리움 결국, 봇물 터진 둑이 되어 흐르고 말았습니다.
사랑의 유혹이 그리운 오늘,
댓잎에 걸린 여린 이슬방울이 되어 힘없이 그대에게 스며들고 싶습니다.
암스테르담을 누비던 스피노자처럼 내일 지구가 사라진다해도 …….
난, 오늘 그대를 위해 사랑 나무 한 그루 심고 싶습니다.
다시, 바람이 붑니다. 그날처럼......가빠지는 삶의 호흡소리, 세포 속까지 파고듭니다.
뼛속까지 베어든 통증에 취하다가 깨어나다가
깊은 밤 FM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인디언 집시음악에 심장을 베이고 말았습니다.
쉼 없이 달려간 사랑의 여로......가끔은 방향을 잃은 철새가 되어 낯선 길을 향해 낯을 가리기도 하지만
늘 그 길 위에서 그대를 마중합니다.
이유없이 제시간에 도착하지 않는 사랑 때문에 밤새도록 치명적인 그리움에 기대어 울기도 했습니다.
가끔은 꽃피지 않은 연밥처럼 ......그대를 사랑하면서도 ......그대를 곁에 두고서도 난 늘 외로움에 시달렸습니다.
한겨울 빈 들판에 서있는 한쪽으로만 휘어진 나목처럼 오래도록 그대에게 기대지만 등이 휘어진 사랑 때문에 아팠습니다.
길은 많은데 정작 나의 길을 찾지 못하는 보헤미안처럼 가고 또 가도 길 위를 걷고 또 걸어도
똑같은 길 위에서도 헤매다 목숨이 되어버린 내 사랑
아무리 사랑하여도 단 한번은 헤어져야 하는 사람의 운명......그 때가 올까 두렵지만,
난 여전히 그 사랑이 목마르고 그립습니다.
지금도 그대가 머무는 곳을 향해 다시, 바람이 붑니다.

김정한에세이-흔들리며 사는 것이 인생이다 pp208-209 수록,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320    우리입니다.   제임스D   2012-11-09   60924/0   1
2319    사랑 그건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13384/0   0
2318    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 김정한   qnfmwhdk   2012-09-05   17628/0   1
2317    나에 대한 신뢰 - 김정한   qnfmwhdk   2012-08-24   15065/0   1
2316    아! 내 사랑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9-06   33727/0   0
2315    그리움   호신성   2011-09-06   18421/0   0
2314    사랑과 술   악마와 천사   2011-09-02   19126/0   2
2313    거짓말   밀키스   2011-08-10   14101/0   0
2312    사랑의 서시   보람사랑   2011-07-13   22535/0   1
2311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김정한   보람사랑   2011-07-06   14093/0   1
2310    소설 <프라이온> 속에서   다헤   2011-06-17   8554/1   0
2309    첫사랑   푸른달   2011-06-16   9495/1   0
2308    소심한A형   아랑   2011-05-26   21072/1   1
2307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5-15   16593/0   0
2306    오늘이 있기에   행복한곰   2011-04-29   25279/1   1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5 페이지

좋은글[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