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깨달음과 무명(無明)의 차이
날짜
09-11-17
등록자     또 다른 나 조회수 2392
작가 및
추천사이트
    윤기철 추천수 0
     
 


종교인이건 비종교인이건 우리들은 각자 자기 나름대로의 삶의 깨달음에 따라 이 세상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종교중에서 특히, 불교가 깨달음의 종교로 알려져 있고 성직자 중에서 스님들이 이 깨달음을 얻기 위해 가장 많은 노력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 과연 이 깨달음이 무었이기에 많은 수행자들이 전 생을 바쳐 이 깨달음을 얻고자 하는 것일까요. 그리고 이 깨달음이 우리의 삶엔 어떤 영향을 미치는 것일까요.

불교에서는 깨닫지 못한 마음 상태를 무명(無明)이라고 표현합니다. 이 표현에 다르면 깨달음의 상태는 명(明)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바로 깨달음은 밝음이고 무명은 어두움 입니다. 또 성경 말씀에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 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즉, 진리의 깨달음이 세상을 바라보는 우리의 눈을 밝혀 주고 무명의 어두움이 주는 두려움, 불안, 걱정으로부터 우리를 자유롭게 할 것 입니다.

유토피아라는 말의 영영사전의 의미는 ´No where´ 입니다. 이 세상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곳이란 뜻이지요 그런데´No where´ 의 where에서 맨 앞의 글자인 W 를 No 뒤에 옮기면 ´Now here´ 가 됩니다. 지금 바로 여기란 뜻이지요.

이와 같이 생각 한조각만 바꾸면 지금 바로 여기가 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깨달음과 무명의 차이는 생각 한조각의 차이지만 그 결과는 천국과 지옥의 차이만큼 엄청납니다.

세상 모든 사람을 남으로 보고 이 세상의 본질이 사랑임을 모르고 살아가는 사람과 세상의 모든 사람을 또 다른 나로 보고 이 세상의 본질을 사랑으로 보며 살아가는 사람의 삶의 내용은 엄청난 차이가 있을것입니다. 그야말로 전자는 투쟁이요, 후자는 축제일 것입니다.

이 세상 모든 사람이 남이아닌 또 다른 나라는깨달음과 이 세상 우주 만물의 본질이 하나님의 사랑이라는 깨달음이 우리의 삶을 한층 더 바르고 아름답고 행복하게 할 것입니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320    우리입니다.   제임스D   2012-11-09   74321/0   1
2319    사랑 그건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15931/0   0
2318    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 김정한   qnfmwhdk   2012-09-05   20143/0   1
2317    나에 대한 신뢰 - 김정한   qnfmwhdk   2012-08-24   17335/0   1
2316    아! 내 사랑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9-06   36328/0   0
2315    그리움   호신성   2011-09-06   21028/0   0
2314    사랑과 술   악마와 천사   2011-09-02   21713/0   2
2313    거짓말   밀키스   2011-08-10   16241/0   0
2312    사랑의 서시   보람사랑   2011-07-13   25124/0   1
2311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김정한   보람사랑   2011-07-06   16513/0   1
2310    소설 <프라이온> 속에서   다헤   2011-06-17   10520/1   0
2309    첫사랑   푸른달   2011-06-16   11733/1   0
2308    소심한A형   아랑   2011-05-26   23289/1   1
2307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5-15   18734/0   0
2306    오늘이 있기에   행복한곰   2011-04-29   28123/1   1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5 페이지

좋은글[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