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찡~한 이야기
날짜
08-07-02
등록자     캬하하 조회수 5383
작가 및
추천사이트
    내 싸이 추천수 1
     
 


이건 쟤가 읽었던건데 정말 제가 이거 읽고 눈물이...
많이 읽어주세요!!!

======================================================

˝귀찮다는데 왜 그래요, 대체?˝
˝그러니까 잠깐 시간 좀 내 달라니까˝
˝시간 없어요, 그만 좀 해요 이제!˝
˝거 되게 빡빡하게 구네...˝
˝선배 좋아하지 않는다고 제가 말했죠?
전 좋아하는 사람 있어요˝
˝어쨌든 넌 내게 운명지워졌어.
넌 나를 사랑하게 될거야.
그리고 내가 널...지켜줄꺼야˝


정말 지겨웠습니다.
하두 외로워 보이기에 조금 잘해준 것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선배는 제가 자기를 좋아한다고 생각하는 것이었습니다.
착각은 자유라고
하지만 너무나 귀찮게 굴어 짜증이 나고 있었습니다.



˝수업 끝났니?
오늘 날씨 좋은데 어디 바람이나 쐬러갈까?˝
˝선배 혼자 쐬든지 말든지 맘대로 해요. 전 오늘 바빠요˝
˝그러지말고 좀 같이 가자.
우리사이에 내숭떨 필요는 없잖아˝
˝선배!!!˝
˝나 귀 안먹었어˝
˝제발...제발 이제 그만 해요! 난 선배가 싫어요.
알겠어요?˝



하루이틀도 아니고 정말 지겨웠습니다.
그리고 갈수록 뻔뻔해져서
동기들이 있는 앞에서까지 노골적으로 말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이젠 아예 그 선배가 밉기까지 했습니다.



˝왜 기분 안좋은일 있니?˝
˝정말 미치겠어. 오늘도 얼마나 열받게
하던지...자기야.
자기가 혼좀 내줘˝
˝내가? 난 안돼˝
˝왜?˝
˝그 사람 싸이코 기질이 있잖아. 무서워˝
˝어휴...정말 난 어떡해...˝




남자친구에게 하소연을 해봐도 소용없었습니다.
아니 그 누구에게
말을 해도 다들 그 선배를 무섭다고
피하는 것이었습니다.
대체 뭐가 무섭다고 그러는지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그날은 회식이 있었습니다.
다같이 술을 마시면서 즐겁게 놀았습니다.
저도 즐거웠습니다.
그 선배는 단체생활은 질색이었기 때문에
회식에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 선배가 없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전 날아갈 듯한 기분이었습니다.
회식이 끝나고 기숙사로 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누군가가 뒤에서 따라오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전 무서워서 막 뛰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누가 제 팔을 잡는
것이었습니다.
무서워 소리를
지르려고 하는데 또다른 누군가가
제 입을 막아 소리를 지를 수가 없었습니다.
엄마, 아빠의 얼굴이 떠오르며
눈물이 샘 솟듯 쏘아져 나왔습니다.
그들은 절 강제로 인근의 산으로 끌고 가려고 했습니다.
그때 그 선배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선배는 나를 나꿔채더니 얼른 달아나라고 하였습니다.
날 납치하려 했던 남자들은 칼과 몽둥이를 들더니 욕을
하며 선배에게 달려 들었습니다.
전 무서워서 기숙사로 마구 뛰었습니다.
기숙사에 도착해서 경비원 아저씨에게 울면서
그 일을 말했습니다.
아저씨와 그곳에 도착하니 그 선배가 쓰러져 있었습니다.
온통 피투성이 였습니다.
죽은 줄 알고 얼마나 놀랐는지 모릅니다.
내가 막 울자 그 선배가 눈을 뜨더니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일...피터지는...영화보러 가자...˝
전 그만 울다 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그 선배를 만났습니다.
그 선배는 이상하게도 전과는 달랐습니다.
절 구해줘서인지는 모르지만
분위기가 사뭇 다르게 느껴지는
것이었습니다.



그 선배를 보고 가슴이 두근거리기는 처음이었습니다.
하지만...사랑의 감정은 아니엇습니다...
한번의 데이트가 끝나고
그 선배는 더 이상
제게 시간을 내 달라고 하지 않았습니다.
편하고 자유스럽기는 했지만
어딘가 서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저도 어쩔 수 없는 여자인가 봅니다...



남자친구와 성격차이로 헤어지고 난 후에
그 선배에 대한 생각은 더욱더 깊어졌습니다.
행여나 나에게 말을 하지 않을까 기대하며
그 앞을 지나가도 그저 잘 지냈니 라는 말 한마디 하고는
그냥 지나가는 것이었습니다.
서운하다 못해 배신감마저 들었습니다.
매일매일 그 선배에 대한 생각으로 지냈습니다.
일기장은 온통 그 선배에 대한 내용이었고 남자를 만나도
그 선배와 비교하게 되고
술을 마시면 술잔에 그 선배가 아른거리고
지금 흐르고 있는 지서련의 울고싶어지는 오후를 부르면
괜시리 눈물까지 나게 되었습니다.
제 곁에 있을때는 그렇게도 싫더니만
막상 멀어지니 좋아하게 된 것입니다.
좀 더 잘해주지 못한게 후회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선배에게 제가 먼저 다가갈 용기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자고 있는데 가슴이 답답하여 눈을 떠보니 문 틈새에서
연기가 새어나오고 있었습니다.
순간적으로 불이 났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서둘러 복도로 나오니 온통 연기가 뒤덮고 있었고
아이들은 비명을 지르며 우왕좌왕하고 있었습니다.
아래층으로 내려가려 하는데
불길이 치솟아 내려 갈 수가 없었습니다.
위층으로 올라가려 하는데
아이들이 다시 내려오고 있었습니다.
옥상문이 잠겨 더이상 올라갈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아이들은 하나둘씩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저도 눈물이 나왔습니다.
죽음이라는 생각이 더욱더 우리를 공포에 젖게 하였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연기가 짙어져서
바로 앞 사람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점점 정신이 혼미해지며 구토가 나오려 하였습니다.
그때 눈군가 절 들어올렸습니다.
˝괜찮아?˝
보이지는 않았지만 누군지 알수 있었습니다.
전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이제... 내가 왔으니 무서워 하지마...˝
그 사람은 다름아닌 그 선배였습니다.
전 안심이 되었습니다.



날 안고 있는 그 선배의 목을 끌어안고
가슴에 얼굴을 묻었습니다.



˝자...이제 내려 갈거야...
뜨거울지 모르니까 담요로 덮자˝



제 몸에 폭신폭신한 것이 덮여졌습니다.
꼭 침대에 누워있는 기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순간 이상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불길이그렇게 거셌는데
어떻게 여기까지 올라올 수 있었는지 말입니다.
전담요를 살며시 들추고
날 안고 있는 사람의 얼굴을 보았습니다.
그 순간 전 또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그 선배의 얼굴은 불에 그을려 빨개져 있었습니다.
머리카락은 다 타서
몇가닥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선배...˝
˝어서 담요 뒤집어써. 이제 내려 갈거야˝
˝선배 얼굴...˝
˝어서!˝
그 선배가 화를 내었습니다.
그런데 전 화내는 것으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난 남아있는 기력을 짜내 담요를 걷어내며
날 안고있던 그 선배를 떼어냈습니다.
˝왜 그래? 빨리 내려가야 한단 말야˝
˝흐흑...선배 얼굴이...˝
˝지금 내려가지 않으면 죽는단 말야. 어서 담요 덮어˝
˝선배는 어떻하구요?˝
˝나? 나는 불사신이야.
난 괜찮아. 빨리 덮어˝
˝싫어요...나 때문에...나 때문에...˝
전 결국 엉엉 울고 말았습니다.
˝네 눈물로는 이 불을 끄지 못해˝
눈을 들어 선배를 보았습니다.
˝하지만 내 사랑은 이 불을 끌수 있어˝
선배의 눈은 투지로 이글이글 타오르고 있었습니다.
전 선배를 끌어안았습니다.
˝너...나 사랑하니?˝
선배도 참 이런 순간에...
˝네...사랑해요...정말로...˝



부끄러워 선배의 가슴에 얼굴을 깊이 묻었습니다.



˝내가 한말 기억하니? 넌 내게 운명지워졌다고 한거...
그리고 날 사랑하게 될거라고 한거...
내가 널 지켜줄거라고 한거...˝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이까짓 불은 날 막지못해.
나 죽지 않아. 걱정하지마˝




선배가 제 얼굴을 손으로 감싸안았습니다.
그리고는 제 입술에 입을
맞춰 주었습니다.



정신이 몽롱해지는 기분이었습니다.



˝내일 어디갈까?˝



선배가 날 들어올리며 말했습니다.
˝선배가 가자는 곳은 다
갈께요˝
˝그래...자! 이제 간다˝
몸이 흔들렸습니다.
가다가 멈추기도 했고 빨리 달려가기도 했습니다.
어디쯤 가는지도 몰랐습니다.
그러나 전 그렇게 안심이 될 수가 없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신을
맡기는 것...그것보다 행복한 것은 없을 것입니다.
갑자기 사람들의 환호성이 들렸습니다.
밖으로 나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땅으로 놓여진 것 같아 담요를 걷었습니다.
컴컴한 하늘이 보였습니다.
사람들이 제게 다가와 괜찮냐고 물어보았습니다.
몸을 살펴보니 아무렇지도 않았습니다.
순간적으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는 정신을 잃었습니다.
눈을 떴을때는 전 병실에 있었습니다.
연기를 많이 마셔서 인지 속이 좋지 않았습니다.
선배 생각이 났습니다.
그때 친구들이 들어왔습니다.
˝이제 깨어났니?˝
˝응...˝
˝괜찮아?˝
˝속이 좀 안좋아˝
˝정말 다행이다˝
˝저기...˝
˝응.
말해봐˝
˝그 선배는 어디있어?˝
˝......˝
친구들의 얼굴이 갑자기 어두워졌습니다.
불길한 예감이
들었습니다.
˝여기...없어? 다른 병원에 있는거야?˝
˝......˝
˝그 선배...많이 다쳤지?˝
˝......˝
친구들의 침통한 표정은 더욱더 저를 불안하게 만들었습니다.
˝많이 다친거야? 그런거야?˝
˝......˝
제발 살아만 있어줘요...선배...
˝말 좀 해줘...어서...˝
˝저...˝
˝그래. 어서 말해봐. 그 선배 어디있어?˝
˝그 선배...지금...˝
˝지금?˝
˝...영안실에...˝
˝응? 뭐라구?˝
˝영안실에...있어...˝
믿기지 않았습니다. 아니 믿고 싶지 않았습니다.
˝다시 말해봐...어디 있다구?˝
˝영안실에 있어...˝
˝죽...은거...야?˝ ˝...응...˝
눈물이 흘렀습니다. 소리없이 눈물만 흘렀습니다.
˝너...만 살았어...다 죽고...˝
˝불이 났을때...사실 다
포기하고 있었어...˝
˝그때 그 선배가...들어갔어...그리고 널 데리고 나왔지...˝
˝네가 기절했을때..그 사람은
이미 죽었었어...˝
전 창밖을 바라보았습니다.



제 마음과는 달리 날씨가 너무나 맑았습니다.
바보...오늘 같이
놀기로 해놓구서...바보...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그저 하염없이 우는 것 뿐이었습니다...



오늘은 그가 죽은지
일년이 되는 날입니다.
전 그가 죽고나서 제가 얼마나 그를 사랑하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전 평생을 그를 생각하며 살아갈 것입니다...영원히...
넌 내게 운명지워졌어.
넌 날 사랑하게 될거야.
그리고
내가 널...지켜줄꺼야...영원히...

======================================================

엄훠 나두 지켜줘!~ㅋㅋ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이구아나 조금 황당..하지만 감동!!ㅋ ...2008-09-18
만취상태오크족 뭐 그리 찡하지는 않은데요? ...2008-08-15
캬하하 ㅋㅋㅋ ...2008-07-03
... 개죽음... ...2008-07-02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320    우리입니다.   제임스D   2012-11-09   74479/0   1
2319    사랑 그건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15944/0   0
2318    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 김정한   qnfmwhdk   2012-09-05   20161/0   1
2317    나에 대한 신뢰 - 김정한   qnfmwhdk   2012-08-24   17343/0   1
2316    아! 내 사랑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9-06   36339/0   0
2315    그리움   호신성   2011-09-06   21043/0   0
2314    사랑과 술   악마와 천사   2011-09-02   21732/0   2
2313    거짓말   밀키스   2011-08-10   16251/0   0
2312    사랑의 서시   보람사랑   2011-07-13   25140/0   1
2311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김정한   보람사랑   2011-07-06   16521/0   1
2310    소설 <프라이온> 속에서   다헤   2011-06-17   10526/1   0
2309    첫사랑   푸른달   2011-06-16   11749/1   0
2308    소심한A형   아랑   2011-05-26   23297/1   1
2307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5-15   18740/0   0
2306    오늘이 있기에   행복한곰   2011-04-29   28142/1   1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5 페이지

좋은글[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