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사랑
 
사랑 사랑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이제야 그것이 사랑이란 걸 알았습니다 ..
날짜
03-04-16
등록자     - 조회수 250956
작가 및
추천사이트
    추천수 0
     
 

내가 하는 사소한 말한마디에도
상처받는 사람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너무 잘삐지는 것 같아
사랑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내가 말하는 작은 거 하나에도
가슴에 상처를 받는다는 걸....
나에게는 토라져서 가버리지만
내가 보이지 않는 곳에선 많이 힘들어 하고
아파하고 속상해 한다는걸....
바보같이 이제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바보같이 이제야 그것이 사랑이란 걸 알았습니다.


날 보고 싶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아무 의미도 없이 하는 말 같아
사랑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나에게 보고싶다고 말하고 나서
내 입에서도 보고 싶다는 말이 나와주길 바란다는 걸...
정말로 많이 보고 싶어 잠도 못이룬다는 걸...
바보같이 이제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바보같이 이제야 그것이 사랑이란 걸 알았습니다.


내 사랑을 확인해보고 싶어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날 못믿는거 같아 사랑이 아닌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나처럼 그 사람도 불안해하고 있다는 걸...
혹시나 좋아하지 않는 건 아닌가...하면서
불안해하고 있다는 걸...
나에게서 사랑해... 이 말 한마디를
그토록 듣고 싶어한다는 걸..
내가 그 사람에게 믿음을 주지 못했다는 걸...
바보같이 이제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바보같이 이제야 그것이 사랑이란 걸 알았습니다.


내가 아파도 내가 심각해해도 걱정스런 말로 다가오기 보단
장난끼 있는 말투가 익숙한 사람이 있습니다.
처음엔 나에게 관심이 없는 것 같아
사랑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말은 그렇게 해도 속으로는
내가 얼마나 아픈지.....혹시 많이 아픈건 아닌지...
무슨 일로 저렇게 심각해하고 있는지.....
속으로는 혼자서 많이 걱정하고 있단걸...
바보같이 이제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바보같이 이제야 그것이 사랑이란 걸 알았습니다.


날 사랑하는게 아니라고 생각해서.....
나랑은 잘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사귀는 내내 몇번이나 깨질까..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헤어지고 나면....
많이 힘들어 할 내 모습......
많이 보고 싶어할 내 모습이 두려워
말을 하지 못했습니다.
많이 힘들어 할 그 사람 모습....
많이 아파할 그 사람의 모습.....
첫사랑이기에 더욱더 가슴 아파할
그 사람의 모습이 걱정돼
말을 하지 못했습니다.


잘해보고 싶은데 자꾸 어긋나는 사랑.....
아직 서로에게 믿음을 심어주지 못하고 있는 사랑...
사랑한다는 표현이 아직 서투른 사랑.....
당신과 내가 하고 있는 사랑입니다.
위에 그런 사람이 있다고 한 것....
그런 사람이....당신입니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2320    우리입니다.   제임스D   2012-11-09   70294/0   1
2319    사랑 그건 없다   길잃은토끼   2012-11-05   15484/0   0
2318    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 김정한   qnfmwhdk   2012-09-05   19725/0   1
2317    나에 대한 신뢰 - 김정한   qnfmwhdk   2012-08-24   16952/0   1
2316    아! 내 사랑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9-06   35820/0   0
2315    그리움   호신성   2011-09-06   20521/0   0
2314    사랑과 술   악마와 천사   2011-09-02   21232/0   2
2313    거짓말   밀키스   2011-08-10   15896/0   0
2312    사랑의 서시   보람사랑   2011-07-13   24678/0   1
2311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김정한   보람사랑   2011-07-06   16040/0   1
2310    소설 <프라이온> 속에서   다헤   2011-06-17   10203/1   0
2309    첫사랑   푸른달   2011-06-16   11344/1   0
2308    소심한A형   아랑   2011-05-26   22909/1   1
2307    다시,바람이붑니다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5-15   18409/0   0
2306    오늘이 있기에   행복한곰   2011-04-29   27507/1   1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155 페이지

좋은글[사랑]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