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가족
 
가족 가족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아낌없이 주는 사과 나무, 어머니 - 김정한
날짜
12-09-30
등록자     qnfmwhdk 조회수 33806
작가 및
추천사이트
    김정한-내 마음 들여다보기中 추천수 0
     
 

아낌없이 주는 사과 나무, 어머니 - 김정한


학창시절 비 오는 날이면 학교 교문 앞에서 한 손에 우산을 든채

쏟아지는 비를 사랑으로 맞으며 나를 기다리시던 어머니가 생각납니다.

학교 끝나고 집에 도착하는 나를 위해 모락모락 김이 나는 옥수수 빵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내가 아플 때는 한 걸음에 병원에 달려가지만 당신 아프실 때는 늘 괜찮으시다는 어머니,

화장실 갈 때에도 잠이 든 가족 깰까봐 내내 조심하시는 분이 어머니입니다.

늘 자식 걱정에 어머니 눈에는 눈물 마를 날이 없고 손에는 물마를 날이 없습니다.

어머니를 생각할 때마다 셜 실버스타인 작가의 ´아낌없이 주는 나무´ 가 생각납니다.

아마도 어머니는 사과나무이고 자식은 소년일 것입니다.

아낌없이 소년을 위해 사과도 주고 쉴 수 있게 나무 그늘도 만들어주고

심지어 신체의 일부인 기둥까지 내어주고도 아프다는 소리를 하지 않고 행복해 합니다.

소년은 필요할 때마다 나무를 찾아와 다 가져가지만 나무는 행복해했습니다.

세월이 흐른 후에 노인이 되어 찾아온 소년에게 자신의 밑동을 내어주며 앉으라고 하는

사과나무의 마음이 내 어머니의 마음입니다.

비록 머리엔 하얗게 눈이 내리고 얼굴에는 거미줄처럼 깊은 주름이 지고

손은 거칠고 딱딱하게 굳어 주름이졌더라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손은

나를 위해 밤낮으로 기꺼이 한몸 희생을 하신 어머니의 손입니다.

걸을 수 없는 나를 걷게 해주시고 넘어진 나를 다시 일으켜 세워 현재의 나를 있게 해주신 분은 어머니입니다.

내어주고 또 내어주고도 내어줄 것이 없어 미안하시다는 어머니, 당신의 희생적인 사랑의 힘 덕분입니다.

대가 없이 베푸는 거룩한 손, 어머니의 손이 가장 아름다운 손입니다.

사랑하는 법과 사랑받는 법을 가르쳐주신 어머니,

어머니의 사랑의 손길은 아무리 퍼내고 또 퍼내도 고갈되지 않는 샘물입니다.


김정한치유에세이 -내 마음 들여다보기pp80-81수록,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341    아낌없이 주는 사과 나무, 어머니 - 김정한   qnfmwhdk   2012-09-30   33807/0   1
340    토닥토닥 힘내세요! 당신 - 김정한     2012-06-27   19939/2   1
339    가족 - 김정한   보람사랑   2011-04-07   33193/2   0
338    자식 타령   만물박사   2011-03-09   13621/0   0
337    돈 벌기 쉬운 설이 왔다   만물박사   2011-02-16   6807/0   0
336    엄마 하는 대로   만물박사   2011-02-08   18170/0   0
335    군인은 다 내 아들   만물박사   2011-01-14   14039/0   1
334    자기 자식 가르치기 어렵다   만물박사   2010-12-20   8138/0   0
333    부모의 욕심과 자녀의 적성은 다르다   만물박사   2010-12-13   9955/0   1
332    칭찬의 100점   만물박사   2010-10-31   14051/0   1
331    퇴근 후   만물박사   2010-08-03   12184/0   0
330    내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자식이다   만물박사   2010-07-12   19049/1   0
329    박수칠 때 잘 왔다   만물박사   2010-06-29   17307/0   0
328    내가 아닌 이제 우리   좌댕   2010-06-25   8952/0   0
327    부부의 생각방향   만물박사   2010-05-10   11492/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23 페이지

좋은글[가족]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