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가족
 
가족 좋은글[가족]
 
제목   나의 아버지는 내가 ..
날짜
03-04-12
등록자     - 조회수 43477
  나의 아버지는 내가 ..  
    -
 

네살 때 - 아빠는 뭐든지 할 수 있었다.

다섯살 때 - 아빠는 많은 걸 알고 계셨다.

여섯살 때 - 아빠는 다른 애들의 아빠보다 똑똑하셨다.

여덟살 때 - 아빠가 모든 걸 정확히 아는 건 아니었다.

열살 때 - 아빠가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건 당연한 일이다.
아버진 어린 시절을 기억하기엔 너무 늙으셨다.

열네살 때 - 아빠에겐 신경 쓸 필요가 없어.
아빤 너무 구식이거든!

스물한살 때 - 우리 아빠말야?
구제불능일 정도로 시대에 뒤졌지.

스물다설살 때 - 아빠는 그것에 대해 약간 알기는 하신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은,
오랫동안 그 일에 경험을 쌓아오셨으니까.

서른살 때 - 아마도 아버지의 의견을 물어보는 게 좋을 듯하다.
아버진 경험이 많으시니까.

서른다섯살 때 - 아버지에게 여쭙기 전에는 난 아무것도 하지않게 되었다.

마흔살 때 - 아버지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가 하는 생각을 종종한다.
아버진 그만큼 현명하고 세상 경험이 많으시다.

쉰살 때 - 아버지가 지금 내 곁에 계셔서 이 모든 걸 말씀드릴 수 있다면,
난 무슨 일이든 할 것이다.
아버지가 얼마나 훌륭한 분이셨는가를 미처 알지 못했던 게 후회스럽다.
아버지로부터 더 많은 걸 배울 수도 있었는데 난 그렇게 하지 못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341     의족아버지의 사랑이야기 ..   -   53837
340     아직도 그리운 어머니 ..   -   67933
339     한없는 사랑 ..   -   77217
338     가시 고기 ..   -   101802
337     진실한 사랑 ..   -   60049
336     어머니의 한쪽 눈 ..   -   39018
335     나의 아버지는 내가 ..   -   43478
334     아들의 눈물 ..   -   45976
333     작은 천사 이야기..   -   81851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바로가기 /40 페이지


좋은글[가족]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