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가족
 
가족 좋은글[가족]
 
제목   아들의 눈물 ..
날짜
03-04-12
등록자     - 조회수 45926
  아들의 눈물 ..  
    -
 

〃어디서 난 옷이냐? 어서 사실대로 말해 봐라.〃

환경미화원인 아버지와 작은 고물상을 운영하는 어머니는 아들이 입고 들어온 고급 브랜드의 청바지를 본 순간 이상한 생각이 들어 며칠째 다그쳤다.

부모님의 성화에 못 이겨 아들이 사실을 털어놓았다

〃죄송해요, 버스 정류장에서 손지갑을 훔쳤어요.〃 아들의 말에 아버지는 그만 자리에 털썩 주저얹고 말았다.

´내 아들이 남의 돈을 훔치다니...´

잠시 뒤 아버지가 정신을 가다듬고 말했다.

〃환경이 어렵다고 잘못된 길로 빠져서는 안된다.〃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며 아들의 손을 꼭 붙잡고 경찰서로 데려가 자수시켰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아들의 범죄 사실이 하나 더 밝혀졌고 결국 아들은 법정에 서게 되었다.

그 사이에 아버지는 아들이 남의 돈을 훔친 것에 마음 아파하다가 그만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재판이 있는 날 법정에서 어머니가 울먹였다.

〃남편의 뜻대로 아들이 올바른 사람이 되도록 엄한 벌을 내려 주세요.〃

아들은 눈물을 흘렸다.

〃아버지가 저 때문에 돌아가셨어요.흐흐흑.〃

이를 지켜보던 주위 사람들은 모두 숙연해졌다.

드디어 판결의 시간이 왔다.

〃불처분입니다.꽝~꽝~꽝.〃

벌을 내리지 않은 뜻밖의 판결에 어리둥절해 하는 당사자와 주위 사람들에게 판사가 그 이유를 밝혔다.

〃우리는 이처럼 훌륭한 아버지의 아들을 믿기 때문입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341     의족아버지의 사랑이야기 ..   -   53780
340     아직도 그리운 어머니 ..   -   67856
339     한없는 사랑 ..   -   77148
338     가시 고기 ..   -   101726
337     진실한 사랑 ..   -   59988
336     어머니의 한쪽 눈 ..   -   38965
335     나의 아버지는 내가 ..   -   43432
334     아들의 눈물 ..   -   45927
333     작은 천사 이야기..   -   81763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바로가기 /40 페이지


좋은글[가족]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