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좋은글,좋은글 모음
인생에 관한 글
가족에 관한 글
사랑에 관한 글
우정에 관한 글
지혜에 관한 글
21세기 손자병법
기타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좋은글 > 인생
 
인생 인생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날짜
11-10-29
등록자     김용호 조회수 5049
작가 및
추천사이트
    http://www.gudosesang.com 추천수 0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지금쯤,
전화가 걸려오면 좋겠네요.
그리워하는 사람이 사랑한다는 말은 하지
않더라도 잊지 않고 있다는 말이라도
한번 들려주면 참 좋겠네요.

지금쯤,
편지를 한 통 받으면 좋겠네요.

편지 같은 건 상상도 못하는
친구로부터 살아가는 소소한 이야기가
담긴 편지를 받으면 참 좋겠네요.

지금쯤,
누군가가 나에게 보내는 선물을
고르고 있으면 좋겠네요.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예쁘게
포장하고 내 주소를 적은 뒤,
우체국으로 달려가면 참 좋겠네요.

지금쯤,
내가 좋아하는 음악이
라디오에서 나오면 좋겠네요.

귀에 익은 편안한 음악이 흘러나와
나를 달콤한 추억의 한 순간으로
데려가면 참 좋겠네요.

지금쯤,
누군가가 내 생각만 하고 있으면 좋겠네요.

나의 좋은 점, 나의 멋있는 모습만
마음에 그리면서 내 이름을 부르고
있으면 참 좋겠네요.


지금쯤
가을이 내 고향 들녘을 지나가면 좋겠네요.

이렇게 맑은 가을 햇살이 내 고향
들판에 쏟아질 때 모든 곡식들이
알알이 익어가면 참 좋겠네요.

´지금쯤´하고
기다리지만 아무것도 찾아오지 않네요.
이제는 내가 나서야겠네요.

내가 먼저 전화하고, 편지 보내고,
선물을 준비하고, 음악을 띄워야겠네요.

그러면 누군가가 좋아하겠지요.
나도 좋아지겠지요.
이 찬란한 가을이 가기 전에...

출처 :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 중에서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김경한 나의 청년시절 고향 집에서 요양생활하고 있을 때 즐거웠던 그 시절이 생각납니다. 누구나 고향이야 있겠지만 나는 시골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농사짓는 시골이었으니까요. 너무나 황홀한 풍경이지요.가을이 오면 들에는 벼 이삭이 고개를 숙이고 산에는 누런 가랑잎이 떨어져 있으니까요. ...2012-04-22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4764    당신은 무엇을 가지고 다니십니까   김용호   2012-12-12   195142/0   0
4763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김용호   2012-12-12   83420/0   0
4762    기도하는 손   김용호   2012-12-12   76515/0   0
4761    감사를 잃어버린 인생들   김용호   2012-12-12   84290/0   0
4760    버터 빵 한 조각   김용호   2012-12-12   54046/0   0
4759    어느 소녀의 빵 속에 든 금화 한 닢   김용호   2012-12-12   50911/0   0
4758    법정스님 글 모음/편집/김용호   김용호   2012-11-24   54065/0   1
4757    좋은예화모음/그도세상/김용호 엮음   김용호   2012-11-22   37945/0   0
4756    가장 작고 가벼운 짐   김용호   2012-11-20   43904/0   0
4755    걸림돌과 디딤돌   김용호   2012-11-20   40191/0   0
4754    기쁨은행을 만들어 봐요   김용호   2012-11-20   30753/0   0
4753    마음의 항아리   김용호   2012-11-20   39088/0   0
4752    사랑하는 사람을 죽이는 방법 열   김용호   2012-11-20   32905/0   0
4751    사형수와 딸   김용호   2012-11-20   30531/0   0
4750    인생을 포기하지 마십시오   김용호   2012-11-20   31250/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318 페이지

좋은글[인생]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