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훈화 > 유머
 
훈화[유머] 훈화[유머]
 
제목   [고전 해학] 김삿갓의 재치 - 구상유취.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9589
     
 


[고전 해학] 김삿갓의 재치 - 구상유취.

김삿갓에 관한 이야기 중에 다음과 같은 일이 있었다.
어느 더운 여름철 김삿갓이 한 곳을 지나노라니 젊은 선비들이 개를 잡아놓고 술을 주거니 받거니 하며 시를 짓는다고 마구 떠들어 대고 있었다.
술을 좋아하는 김삿갓이 회가 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
말석에 앉아 한 잔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는데 행색이 초라해서 인지 본 체도 않고 있었다.

김삿갓은 약간 아니꼬운 생각이 들어 ˝구상유취로군!˝하고 일어나 가 버렸다.
˝그 사람이 지금 뭐라고 했지?˝
˝구상유취라고 하는 것 같더군.˝

이리하여 김삿갓은 뒤쫓아온 하인들에게 끌려 다시 선비들 앞으로 갔다.
˝방금 뭐라고 그랬지? 양반이 글을 읊고 있는데 구상유취 라니?˝
그러면서 옆에 놓고 매를 칠 기세를 보였다.
김삿갓은 태연히,˝내가 뭐 잘못 말했습니까?˝하고 반문했다.

˝뭐라고, 무얼 잘못 말했느냐고? 어른들을 보고 입에서 젖내가 나다니 그런 불경한 말이 어디 또 있단 말이냐?˝
˝그건 큰 오해십니다. 내가 말한 구상유취는 입에 젖내가 난다는 구상유취(口尙乳臭)가 아니라 개 초상에 선비가 모였다는 구상유취(拘喪儒聚)였습니다.˝

한문의 묘미라고 나 할까.
선비들은 그만 무릎을 치고 크게 웃으면서, ˝우리가 선비를 몰라보았소. 자아 이리로 와서 같이 술이나 들며 시라도 한수 나눕시다.˝하고 오히려 사과를 한 끝에 술을 권했다는 이야기이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7     仁義禮智信和   고사성어   14137
6     [고전 해학] 김삿갓의 요강예찬   MISOMAIL   18828
5     ˝공˝으로 물으면 ˝당˝으로 답한다, 공당문답   MISOMAIL   18668
4     [고전 해학] 닭을 빌려 타고 가지 - 차계기환(借鷄騎還)   미소메일   5194
3     [고전 해학] 입이 코에게 말하기를, 네가 어찌 나의 위에 있느냐?   MISOMAIL.   3916
2     [고전 해학] 김삿갓의 재치 - 구상유취.   -   9590
1     [고전 해학] 물의 껍질은 물결 파(波)   고사성어   4051
0     [고전 해학] 서산대사와 사명대사   미소메일   879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바로가기 /33 페이지


훈화[유머]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