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렉스테일러 바로가기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훈화 > 유머
 
훈화[유머] 훈화[유머]
 
제목   [고전 해학]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2613
     
 



[고전 해학]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열 아홉의 어린 나이에 장원 급제를 하여 스무 살에 경기도 파주 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

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어느 날 그가 무명 선사를 찾아가 물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 사람으로서 내가 최고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오?˝

그러자 무명 선사가 대답했다.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

˝그런 건 삼척 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그것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다.

그러자 무명 선사가 녹차나 한 잔 하고 가라며 붙잡았다.

그는 못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닌가.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맹사성이 소리쳤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었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나 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말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다.

그러다가 문에 세게 부딪히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27     [고전 해학] 장인에게 보낸 편지 - 김일손 이야기.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3199
26     [고전 해학] 長人與矮人(키다리와 난쟁이)   ─ 四佳 徐居正 ─   2609
25     [고전 해학] 맹꼬불 이야기.   MISOMAIL.   2537
24     [고전 해학] 스스로 터득한 지혜 - 강희맹(姜希孟)   강희맹   3445
23     [고전 해학] 백정 이야기   미소메일   2679
22     [고전 해학]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고사성어   2614
21     “유머는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밑거름”   안지연 기자 moon@sisa-news.com   2963
20     [호기심Q&A] 웃으면 정말 건강해질까?   한국과학문화재단 (www.scienceall.com)   2661
19     노 브레인 서바이벌   뉴스메이커   3384
18     ★사자성어 시험문제   출처:한국i닷컴 유머.   4214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바로가기 /33 페이지


훈화[유머]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