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좋은글 > 훈화 > 유머
 
유머 유머
 
※ 성인광고 및 상업성광고의 글을 여러분의 손으로 추방합시다. "신고하기"로 많은 지적을 받은 글은
    자동으로 삭제됩니다.
<평가하기>
  이 글을 좋은글로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이 글은 추방시켜주세요. 신고하기
제목     노 브레인 서바이벌
날짜
04-02-12
등록자     serein82 조회수 3490
작가 및
추천사이트
    뉴스메이커 추천수 0
     
 


노 브레인 서바이벌


사회:노 브레인 서바이벌, 자 이제, 두 문제 남았습니다. 산수 문제입니다.
민주가 용돈을 400원 썼습니다. 영수증을 받고 쓴 돈은 270원입니다.
영수증이 없는 돈은 얼마일까요. 최틀려씨.

최틀려:불법자금입니다.

노짱:껌값입니다. 최틀려에 비하면 10분의 1도 되지 않죠.

사회:두 분 다 틀렸습니다. 정답은 130원입니다.

노짱:130원은 껌값밖에 안 된다니깐요.


사회: 마지막 문제, 아주 고난위도의 문제가 나갑니다. 시사 문제입니다.
껌 중에서 요즘 여의도에서 많이 씹고 있는 껌은 무엇일까요?

1)풍선껌 2)특껌

(노짱 1번, 최틀려 2번 누른다)

사회:최틀려씨 맨날 틀려서 최틀려로 불리더니 오늘 결국 마지막 문제를 맞추는군요.

최틀려:저는 특껌을 아주 좋아합니다.

노짱:전 일부러 틀렸습니다.

사회:에이 몰랐으면서?

노짱:저는 특껌에 대한 안 좋은 추억이 있습니다. 얼마 전 일이었어요.
평소에 껌을 싫어하던 저는 껌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지요.
그때부터 저는 껌을 좋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만!!! 다른 사람들이 새로 나온 특껌이 좋다고 꼬시는 바람에 껌을 화장실에 버린 것이에요!
당황한 나머지 저는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지요.
내 여자친구 민주는 이미 늦었다고 포기하라고..., 이제 껌을 포기하라고 말하며 삐쳐서 떠나버렸지요.

그때였습니다. 아주 용하다는 신선이 나타난 것이었습니다.
신선은 화장실에서 껌을 건져주며 이렇게 이야기했지요.

˝이 껌이 니 껌이냐?˝

저는 고개를 저으며 말했지요. ˝신선님.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세요. 화장실에 빠진 껌을 씹는 것은 껌을 두 번 죽이는 일입니다.˝

신선은 ˝화장실에 빠진 껌이 더럽다는 편견을 버려라˝고 말하면서 ˝그러면 특껌이 니 껌이냐˝고 물었지요.
저는 특껌을 억지로 씹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화장실 물에 빠져 실신한 껌을 얼싸안고 엉엉 운 뒤에 양지바른 곳에 묻어주었습니다.

사회:네, 그런 안 좋은 추억이 있었군요.


뉴스메이커..


 

 

 
    
좋은글,좋은생각,좋은시,시,명언,사랑시,독후감,독서감상문,서양명언,훈화,훈화백과,동양명언 - 좋은글[www.joungul.co.kr]
 
번호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추천 꼬리말
307    바람만 피우지 않았더라면~   포푸리   2007-08-29   56669/3   2
306    유머 창조에 필요한 5가지 마음가짐   학이시습   2007-07-21   32681/1   8
305    유머가 나를 리더로 이끈다.   학이시습   2007-03-13   42589/2   833
304    숫자안에 정답이 들어있다!!! 문제{duddnjsg요류 숫자는 무엇일까요?   아줌마   2006-04-30   30358/0   4
303    안중근 의사   학이시습   2006-02-21   32211/0   7
302    구박 받는 남편   학이시습   2006-02-07   22519/2   3
301    경상도 할머니   학이시습   2006-02-03   20045/0   3
300    브리티시 항공   학이시습   2006-02-01   13878/0   3
299    봉수야 !   학이시습   2006-01-26   8361/0   0
298    좀 더 열린 자세로 사랑을 시작해 보자...   serein82   2004-02-17   57132/0   0
297    --변기안에 돈이 빠졌을 때--   serein82   2004-02-17   60990/0   0
296    재밌는 역 이름..*^^*   serein82   2004-02-17   56137/0   0
295    仁義禮智信和   serein82   2004-02-12   14659/0   0
294    [고전 해학] 김삿갓의 요강예찬   serein82   2004-02-12   19469/0   0
293    ˝공˝으로 물으면 ˝당˝으로 답한다, 공당문답   serein82   2004-02-12   19255/0   0
[이전 10개]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21 페이지

훈화[유머]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