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훈화 > 유머
 
훈화[유머] 훈화[유머]
 
제목   형수님의 한 마디
날짜
04-01-20
등록자     하늘 조회수 3380
     
 

1. 그녀와 다투었다.


홧김에 ˝내가 너밖에 없는 줄 알아!˝라고 소리치며 돌아선 뒤였다. 조용히 화장실에서 오늘 일을 고민 중이었다. 그 순간, 내 방에서 울리는 휴대전화 벨소리! ˝여보세요?˝ 형수가 받았다. 나는 큰일 났다 싶어 재빨리 뛰쳐나왔으나, 그녀는 ˝누구세요?˝라고 조심스레 물었고 형수는 장난스레 대답했다.


˝애인…인데요!!˝ 정말로 짧은 대화였으나…. ˝그냥, 끊어 버리는데요. 잘못 걸었나 봐요!˝ 형수가 살며시 웃으며 말하고 있었다.


2. ˝저, 형수님!˝ 내가 말했다.


˝다시 말해 보세요!˝ 형수가 말했다. ˝저, 형수님!˝ 내가 다시 말했다. ˝그렇게 말고요.˝ 형수가 말했다. ˝저… 형수!˝ 내가 쑥스러워하며 말했다. ˝얼마나 좋아요, 친근감도 있어 보이고.˝ ˝…….˝


형수가 말했다. ˝안 그래요? 도련!!˝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57     도를 아십니까?!   with you and I   2827
56     여러가지착각     2959
55     나는 선도다     2311
54     인터넷 5대 폐인 분석   중국소녀   3018
53     형수님의 한 마디   중국소녀   3381
52     초등학생과의 대화.   중국소녀   3185
51     아빠와 아들의 일기.   중국소녀   3072
50     초보 아나운서의 실수   뭉클이   3618
49     이상한점..   킹카동욱   2901
48     샐러리맨의 소망   뉴요커   2899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바로가기 /33 페이지


훈화[유머]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