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생각을 나눠 주세요.
클릭~! 현재 페이지의 글을 친구에게 메일로 보내실 수 있습니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추천 좋은글을 프린트해서 붙여보세요.
좋은글 예쁜 바탕아이콘 가져가세요
Joungul-좋은글  
 
Home | Sitemap
 
 
좋은글 검색하기
좋은글 검색 좋은글 상세검색  
훈화,훈화 모음
일화 일화
실화 실화
유머 유머
우화 우화
동화 동화
좋은글 추천메일보내기
좋은글 나누기
좋은글
좋은글이 청소년권장사이트에 선정되었습니다.
 
> 훈화 > 유머
 
훈화[유머] 훈화[유머]
 
제목   아빠와 아들의 일기.
날짜
04-01-20
등록자     하늘 조회수 3071
     
 


5월 1일 아들의 일기

아빠랑 대공원에 갔다.
와! 사람이 디따 많타! 아마도 다들 실직 했나부다.
애들이 불쌍하다.
지 아빠 실직자인 줄 모르고 저렇게 잼나게 놀고 있으니, 쯧.
난 다행히도 아빠가 근로자의 날이라고 쉬기 때문에 놀러왔다.
놀이기구 타는데 소나무 밑에서 한 아찌가 소주를 마시고 있었다.
저 아찌도 실직자인가 보다.
저 아찌 아이가 안쓰러워 죽겠다.

5월 1일 아빠의 일기

아~ 아들 녀석이랑 공원에 갔다.
아들한테는 아빠가 쉰다고 해서 갔다.
노가다에 무시기 근로자의 날이 있으랴.
짜슥, 즐거워하는 모습이 넘 이쁘다.
내일은 공공근로라도 나가야겠다.
오늘 쌀 살 돈까지 다 날릴 것 같다.
그래도 자식을 위해서라면…….
아들이 놀이기구 탈 때 몰래 소주 한 병을 들이켰다.
쓰다.
이 맛이 인생인 듯 싶다.

5월 1일 아들의 일기

아빠는 자꾸 안 탄다고 한다.
어지럽다고 하신다.
그게 뭐가 무섭다고……. 난 재미있는데.
오늘 이 곳에 있는 놀이기구 다 타야지.

 

 


 
 
번호 제 목 작 가 조회수
57     도를 아십니까?!   with you and I   2827
56     여러가지착각     2959
55     나는 선도다     2311
54     인터넷 5대 폐인 분석   중국소녀   3018
53     형수님의 한 마디   중국소녀   3380
52     초등학생과의 대화.   중국소녀   3185
51     아빠와 아들의 일기.   중국소녀   3072
50     초보 아나운서의 실수   뭉클이   3618
49     이상한점..   킹카동욱   2901
48     샐러리맨의 소망   뉴요커   2899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바로가기 /33 페이지


훈화[유머] 목록으로
 
 
 
Copyright ⓒ 2003 Joungul.co.kr All Rights Reserved.